이재명 34% 윤석열 33% 다시 오차범위 내 접전…안철수 12% [NBS]

중앙일보

입력 2022.01.20 11:43

업데이트 2022.01.20 14:45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중앙포토]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중앙포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오차범위내 접전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전국지표조사, NBS)가 지난 17~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는 34%, 윤 후보는 3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두 후보간 지지율 격차는 1%포인트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보이고 있다.

지난주와 비교해 윤 후보는 5%포인트 상승하고, 이 후보는 3%포인트 하락해 격차가 좁혀졌다. 이 후보는 37%에서 34%로 하락하고, 윤 후보는 28%에서 33%로 상승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12%,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3%, 지지 후보가 없다거나 모른다고 답한 ‘태도 유보’는 17%로조사됐다.

후보별로 주된 지지 이유로, 이 후보는 ‘후보 개인의 자질과 능력’이라는 응답이 절반(50%)을 차지했고, 윤 후보 지지층은 ‘정권교체를 위해’(69%)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안 후보 지지층에서는 ‘다른 후보가 되는 것이 싫어서’(29%)라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응답자의 71%는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답했고, 28%는 ‘지지 후보를 바꿀 수도 있다’고 했다.

대선에 대한 인식에서는 ‘정권심판론’(47%)이 ‘국정 안정론’(40%)보다 7%포인트 우세했다.

당선 전망을 묻는 질문에는 이 후보 40%, 윤 후보 34%로 이 후보가 앞섰지만, 전주 조사 대비 격차는 21%포인트에서 6%포인트로 크게 좁혀졌다.

야권 후보 단일화 필요성에는 46%가 동의했으며, 42%는 필요하지 않다고 했다.

야권 단일화 후보 선호 “安 40%·尹 34%”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오른쪽부터)·국민의당 안철수·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오른쪽부터)·국민의당 안철수·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야권 단일화 시 선호 후보를 묻는 질문엔 안 후보(40%)가 윤 후보(34%)를 6%포인트 앞섰다. 다만, 야권 단일화가 필요하다고 답한 응답자만 놓고 보면 윤 후보(52%)가 안 후보(37%)를 15%포인트 앞섰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36%), 국민의힘(32%), 국민의당(7%), 정의당(4%) 순이었고, 태도유보는 21%였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이용한 100% 전화면접 조사로 진행됐다. 총 3779명과 통화해 그 중 1000명이 응답을 완료해 응답률은 26.5%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