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홍준표와 회동 “처갓집 비리 엄단” 수용

중앙일보

입력 2022.01.20 00:02

업데이트 2022.01.20 15:00

지면보기

종합 04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9일 저녁 같은 당 홍준표 의원을 비공개로 만났다. 지난달 2일 회동 이후 한 달여 만이다.

홍 의원은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을 통해 회동 결과를 알렸다. 그는 “두 시간 반 동안 만찬을 하면서 두 가지 요청을 했다. 국정운영 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하고, 처갓집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두 가지만 해소되면 중앙선대위 상임고문으로 참여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윤석열 후보가 2021년 11월 5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홍준표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윤석열 후보가 2021년 11월 5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홍준표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아울러 홍 의원은 윤 후보에게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재·보선 지역 5곳 가운데 서울 종로와 대구 중-남 지역은 전략공천으로, 나머지 지역은 경선을 붙여야 한다고 요청했다고 한다. 윤 후보는 홍 의원의 제안을 모두 수락했다고 한다.

관련기사

홍 의원은 최근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녹취록 논란 등에 대해 페이스북에 “최순실 사태처럼 흘러갈까 걱정된다”고 썼다가 삭제한 뒤 “내 의견은 3월 9일까지 없다. 오해만 증폭시키기 때문”이라고 했었다. 하지만 이날 윤 후보와의 만찬 회동에서 던진 제안들이 받아들여짐에 따라 홍 의원의 선대위 공식 합류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전략공천 문제를 두고 일부 당 핵심 관계자가 반발하는 상황이 변수가 될 수는 있다.

윤 후보는 앞서 이날 오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가상화폐 관련 공약을 발표하면서 “가상자산 투자수익에 대해 5000만원까지 비과세하고 국내 코인발행(ICO·가상화폐 투자자 공개모집)을 허용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770만 가상자산 투자자를 주식 투자자 수준으로 안전하게 보호하고 거래에 불편한 점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현행 소득세법상 ‘기타소득’으로 분류된 가상자산의 경우 공제 상한은 250만원이다. 가상자산 5000만원 수익 세금 면제는 비과세 한도를 주식과 같은 수준으로 높이겠다는 의미다. 윤 후보는 최근 1년 유예된 가상자산에 대한 과세에 대해서도 “선(先)정비 후(後)과세”를 주장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9일 용인시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에서 은퇴한 안내견을 안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9일 용인시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에서 은퇴한 안내견을 안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장애인 관련 공약도 발표했다. 윤 후보는 ▶시외·고속·광역버스에 저상버스 도입 및 중증 장애인 대상 콜택시 확대 ▶한도 안에서 장애인 스스로 복지 서비스를 선택하는 ‘개인예산제’ 도입 ▶직업훈련제도 강화 등을 약속했다. 특히 개인예산제와 관련해선 “주어진 예산 안에서 활동지원서비스 이용, 보조기기 구입, 교통비용 등을 바우처 형식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제도”라며 “서비스 선택 폭을 다양하게 넓힐 수 있다”고 소개했다. 오후에는 경기도 용인시 시각장애인 안내견 학교를 방문해 “은퇴한 안내견을 꼭 한 마리 키우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