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떨리는 목소리로 욕설 거듭 사과 "그분 정상이 아니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19 18:45

업데이트 2022.01.19 22:09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9일 친형 고(故) 재선씨와 형수에게 한 욕설이 담긴 통화 녹음 파일에 대해 “한 개인으로서 견디기 어려운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거듭 사과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업비트라운지에서 열린 가상자산 거래소 현장 간담회를 마친 뒤 가상자산 관련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업비트라운지에서 열린 가상자산 거래소 현장 간담회를 마친 뒤 가상자산 관련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동작구 노인회관에서 어르신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제가 부족했다. 다시는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가해 대상이 될 어머님도 지금 안 계시고, 상식 밖의 정신질환으로 부모에게 도저히 인간으로서 감내할 수 없는 폭력과 패륜을 저지른 그 분(재선씨)도 떠나서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그분이 정상적인 사람이 아닌 상태, 참 표현하기 어려운데 정신적으로 안 좋은 상태에 있었다는 점, 검찰이 기소했으나 전혀 문제없는 걸로 법적 판결 났다는 점을 이해해달라”며 “녹음 내용은 여러분이 전체를 보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이 후보는 “어머니는 보통의 여성으로서도 들을 수 없는 패륜적인 겁박을 자식으로부터 듣고 두려워하고, 심지어 폭행당해서 경찰에 자식을 신고하고, 어떻게든 치료해 보려고 진단 검사를 요청했던 가족들의 어려움과 고통에 대해서도 기자분들께서도 조금은 이해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욕한 것은 잘못했다. 그러나 형님 부부를 찾아 쫓아다닌 것은 어머니 때문이었다”며 “치료는 불가능하고, 일은 계속 벌어지니 저로선 선택할 방법이 없었다. 제가 부족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떨린 목소리로 질문에 답하면서 울먹였고, 중간 중간 말을 잇지 못했다. 이 후보는 전날에도 욕설과 관련해 눈시울을 붉히며 사과했다.

이밖에 이 후보는 ‘이 후보 측 인사가 탈당을 권유했다’는 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는 “정 의원에게 누가 뭐라고 했는지 아는바 없어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불교계의 서운함이 커보이는데 해법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불교계 문제는, 그게 민주당의 문제인지 잘 모르겠다”며 “좀 경과를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또 개헌에 대해 ‘경국대전 고치는 것보다 국민 구휼이 중요하다’는 지난해 발언과 관련해 “전면 개헌은 실현될 가능성 적고 에너지만 소진할 가능성이 높다는 말씀”이라며 “지금은 모두가 합의할 수 있는 부분부터 단계적으로, 순차적으로, 가능할 때마다 개헌을 조금씩 해나가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개헌한 헌법은 개헌 당시 재임하는 대통령에게는 적용하지 못하게 돼있다”며 “4년 중임제 개헌안을 만들어서 통과되면 임기만 축소되지, 그 다음 출마는 불가능하다”고 부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