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백신 이상반응 입원치료자, 방역패스 인정"

중앙일보

입력 2022.01.19 09:30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백신) 이상 반응 때문에 입원치료를 받은 분들까지 방역패스 대상자로 인정해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방역패스의 적용 대상과 수준은 정해진 답이 있는 것이 아니다. 방역패스를 방역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운영해 현장의 혼선과 불편은 줄이고, 국민적 수용성은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국민들께서 더 이상 불편과 혼란을 겪지 않도록 관련 소송에 대한 법원의 조속한 결정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했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이르면 금주 내에 오미크론이 국내 우세종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신규 확진자 4명 중 1명꼴로 오미크론에 감염되고 있고 특히 호남권, 경북권, 강원권 중심으로 오미크론 점유율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했다.

정부는 전파 속도가 빠른 오미크론의 특성을 고려해 속도와 효율성에 방점을 둔 대응전략을 마련, 본격 시행을 준비하고 있다.

김 총리는 "백신 접종은 오미크론 변이에도 여전히 효과적인 대응수단"이라며 "3차 접종을 늦추면 늦출수록 오미크론의 위협에 더 취약해질 수 있다"며 3차 접종을 서둘러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까지 코로나는 면역이 취약한 집단을 여지없이 공격해왔다. 오미크론의 위협이 임박한 시점에서 청소년의 예방 접종률을 높이는 것도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