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건희 7시간 통화서 문제될 부분? '안희정 불쌍' 딱하나"

중앙일보

입력 2022.01.19 08:00

업데이트 2022.01.19 08:04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MBC '스트레이트'의 '김건희씨 통화 녹취 공개'에 대해 "공익적으로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은 딱 이거 하나라고 보는데 '안희정 불쌍하다, 나와 남편은 안희정 편이다' 이렇게 말했던 것"이라고 평가했다.

진 전 교수는 18일 방송된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윤희석 국민의힘 선대본부 상임공보특보에게 "('안희정 불쌍하다' 내용은) 정치적으로 아무리 사적인 대화라 하더라도 해서는 안 될 이야기를 한 것같다"며 "김건희씨가 다시 사과할 계획을 갖고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윤 특보는 "'여권 진보 인사들 비판 과정에서 부적절한 말을 해서 너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를 했고, 윤석열 후보 본인도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며 "그런 인식을 사적이라고 하더라도 드러냈다는 점에 대해서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진 전 교수가 "(안희정 성폭력 피해자) 김지은씨가 또다시 사과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다시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고 묻자, 윤 특보는 "제가 당사자가 아니라서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6일 MBC는 김씨와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이명수씨의 전화 통화내용 이른바 '7시간 통화'를 방송에서 다뤘다. 이날 공개된 통화 녹음 파일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 초 사이에 50여 차례 통화한 내용 중 일부다.

당시 김씨는 통화 중 이씨에게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터뜨리면서 잡자고 한 것이다. 사람이 살아가는 게 너무 삭막하다"며 "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불쌍하다.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안희정 편"이라고 했다.

다음날 김지은씨는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법원 판결로 유죄가 확정된 사건에조차 비아냥으로 대하는 김건희 씨의 태도를 보았다"며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