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선대위 고문 사임"...김건희 "안희정 불쌍" 후폭풍

중앙일보

입력 2022.01.18 20:57

업데이트 2022.01.18 21:03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지낸 이수정 교수가 선대위 여성본부 고문에서 물러났다. 임현동 기자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지낸 이수정 교수가 선대위 여성본부 고문에서 물러났다. 임현동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미투’ 언급과 관련해 사과의 뜻을 밝힌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선대위 고문직에서 물러났다.

18일 이 교수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MBC 스트레이트 보도와 관련해 김지은 씨에게 고통을 준 부분에 대해 사과를 해야 한다고 생각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는데 너무 시끄러워 다음날 회의에서 고문직 사임을 표명했다”며 “굳이 계속 직을 유지해야 할 이유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선대위 개편 이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여성본부 고문을 맡아왔다.

이 교수는 “일각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해촉된 것은 아니고 스스로 물러난 것”이라며 “고문직을 물러났다고 해서 윤 후보와 아예 관련이 없게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6일 MBC 탐사보도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김씨와 서울의소리 기자의 통화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다. 녹취록 중에는 김씨가 “난 안희정이 불쌍하더만.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되게 안희정 편”이라며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냐”고 발언해 해 ‘2차 가해’ 논란이 됐다.

이에 이 교수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서울의소리 녹취록 파동이 안희정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님께 끼쳤을 심적 고통에 대해 국민의힘 선대위 여성본부 고문으로서 진심으로 유감을 표명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줄리설’로 인한 여성 비하적 인격 말살로 후보자 부인 스스로도 오랫동안 고통받아왔었음에도 성폭력 피해 당사자이신 김지은님의 고통에 대해선 막상 세심한 배려를 드리지 못한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