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사람 델타 감염 의심...홍콩서 햄스터 2000마리 안락사

중앙일보

입력 2022.01.18 20:49

업데이트 2022.01.18 21:04

홍콩에서 햄스터 2000마리를 안락사시키기로 했다. 애완동물 가게 점원이 햄스터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해서다.

홍콩의 한 방역 요원이 애완동물 매장 앞을 지나가고 있다. 홍콩에서는 햄스터 2000마리를 안락사시키기로 했다. AP=연합뉴스

홍콩의 한 방역 요원이 애완동물 매장 앞을 지나가고 있다. 홍콩에서는 햄스터 2000마리를 안락사시키기로 했다. AP=연합뉴스

홍콩 어업농업자연보호부(AFCD)는 이날 모든 애완동물 가게와 소유주들에게 안락사를 위해 햄스터를 인계하라고 명했다. 또 햄스터의 수입과 판매를 중지하기로 했다.

지난 16일 햄스터 등 설치류를 파는 코즈웨이베이의 애완동물 가게에서 일하는 23세 점원이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게 확인됐다.

홍콩에서는 약 3개월 동안 델타 변이 감염자가 나오지 않았다. 해외에 다녀온 적도 없는 이 점원의 델타 변이에 당국은 정밀 조사를 했다. 그 결과 가게 햄스터 11마리와 다른 2명이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게 드러났다.

홍콩에서 처음으로 동물 사람 간 전염된 의심 사례가 나온 것이다. 이에 당국은 햄스터 안락사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동물이 사람에게 전파한다는 게 명백히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그 가능성이 제기되자 예방적 조치를 취한 것이다.

또 지난달 22일 이후 홍콩 전역에서 햄스터를 구매한 모든 이들도 의무 검사 대상이라며, 음성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지역사회 활동을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당국은 약 2000마리의 햄스터가 인도적 방법으로 안락사 처리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모든 애완동물 주인들은 동물과 사육장을 다룰 때 위생을 철저히 지켜야 하며, 그들에게 뽀뽀를 하거나 길거리에 버리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