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맹점'에 타블로도 당했다 "10년간 쓴 가사 모두 삭제"

중앙일보

입력 2022.01.18 18:44

업데이트 2022.01.18 21:30

그룹 에픽하이의 타블로. [뉴스1]

그룹 에픽하이의 타블로. [뉴스1]

그룹 에픽하이 타블로가 휴대전화 자동 업데이트로 10년 동안 작업했던 가사들이 모두 삭제됐다고 밝혔다.

타블로는 지난 17일 자신의 트위터을 통해 “IOS가 자동 업데이트됐고, 노트 앱에 모든 메모와 함께 지난 10년 동안 쓴 가사들이 지워졌다”고 적었다.

타블로가 사용하는 아이폰이 자동으로 업데이트 되면서 백업하지 않은 10년 동안의 가사와 메모 등이 모두 삭제된 것이다.

타블로는 18일 “새로 써야지 뭐!”, “다행히 새로운 정규 앨범은 녹음 완성했어요”라고 재차 트위터 게시물을 올리며 해당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는 점을 내비쳤다.

이 같은 아이폰 데이터 유실 문제는 이용자들이 꾸준히 지적해온 문제다. 일부 기기들은 업데이트 과정에서 메모(notes)나, 음성 메모(voice memo) 앱 등의 기록이 사라지는 경우가 생긴다. 개별 사례마다 구체적인 원인은 다르지만, 대부분 업데이트 후 동기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이를 막기 위해 전문가들은 백업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디지털화된 기록의 특성상 데이터 손실 가능성을 항상 염두에 둘 수밖에 없는 탓이다. 특히 중요한 파일일수록 클라우드, PC 등 여러 저장 매체를 통한 다중 백업을 하라고 권고한다.

한편 에픽하이는 최근 MBC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의 ‘도토리 페스티벌’ 등에 참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