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무속논란'에 조직해체…與 "윤핵관은 무당,靑에 무속실 설치"

중앙일보

입력 2022.01.18 17:22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8일 당 선대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해산시켰다. 네트워크본부는 무속인으로 알려진 ‘건진법사’ 전모씨가 고문으로 활동했다는 의혹이 일었던 조직이다. 재점화하는 무속인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 윤 후보와 국민의힘이 선대본부 산하 조직 해체라는 초강수를 둔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