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청년SW아카데미 역대 최다 규모…7기 교육생 1150명 입학

중앙일보

입력 2022.01.18 15:24

2021년 12월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청년SW아카데미’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SSAFY’ 5기 수료식에 참석한 수료생들과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2021년 12월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청년SW아카데미’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SSAFY’ 5기 수료식에 참석한 수료생들과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청년 취업을 돕기 위해 운영하는 '삼성청년소프트웨어아카데미'(SSAFY)에 7기 교육생 1150명이 입학했다. 한 기수 교육생이 1000명이 넘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삼성은 18일 서울 강남구 SSAFY 서울캠퍼스에서 7기 교육생 입학식을 개최했다. SSAFY는 2018년 12월 1기 500명을 시작으로 꾸준히 교육생을 늘려 왔으며, 이번 7기에 역대 최대 규모인 1150명이 입학했다.

수료식 현장에는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희곤 국민의힘 의원,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 입학생 50명이 참석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나머지 입학생 1100명은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교육생들은 서울, 대전, 광주, 구미, 부산·울산·경남(부산소재) 전국 5개 캠퍼스에서 1년간 집중적으로 소프트웨어 교육을 받게 된다. 삼성은 교육생 전원에게 매달 100만원의 교육지원금도 지급한다.

이들은 매일 8시간씩 총 1600시간의 교육과 협업 프로젝트 등을 통해 기업 현장에 즉각 투입될 수 있는 실전형 개발자를 양성하는 것이 SSAFY의 목표다.

5기까지 총 2785명이 SSAFY 과정을 수료했으며, 이 중 2199명이 취업해 79%의 취업률을 기록했다고 삼성 측은 밝혔다.

SSAFY를 거쳐 간 수료생들은 삼성전자를 비롯해 카카오, 네이버, LG CNS, 롯데정보통신, SK㈜ C&C, KT DS, 현대모비스, 신한은행, KB국민은행 등 IT·금융권 등 643개 기업에 취업했다고 한다.

SSAFY 수료생들이 기업 현장에서 실전형 인재로 인정받으면서 채용 전형에서 이들을 우대하는 기업이 100여 개에 달한다. 이들 기업들에서는 서류심사 면제, 서류심사 가점, 코딩테스트 면제, '삼성청년SW아카데미' 전용 채용 등 다양한 우대 전형을 운영 중이다.

박 사장은 입학식 인사말을 통해 "소프트웨어 영역은 누구도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무궁무진하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성공 스토리를 만드는 인재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