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지옥’, 美비평사이트 ‘베스트 호러 시리즈’ 1위 선정

중앙일보

입력 2022.01.17 19:13

업데이트 2022.01.17 19:16

[사진 로튼토마토 홈페이지 캡처]

[사진 로튼토마토 홈페이지 캡처]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이 미국 비평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 ‘2021년 최고의 호러 시리즈’로 꼽혔다.

17일 넷플릭스는 ‘지옥’이 로튼토마토에서 평론가 평가지수 97%를 유지하며 ‘골든 토마토 어워드’의 ‘2021 베스트 호러 시리즈’ 부문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로튼토마토는 “연상호 감독의 악마 같은 상상력이 만들어낸 ‘지옥’은 무서운 콘셉트를 활용해 인간의 오류성을 신중하게 탐구한다”고 평가했다.

[사진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2021년 최고의 호러 시리즈’ 순위에는 ‘지옥’에 이어 파라마운트+ ‘이블’ 시즌2, 애플TV+ ‘콜스’ 시즌1, 넷플릭스 ‘어둠 속의 미사’ 등이 올랐다.

‘지옥’은 사람들이 지옥의 사자들로부터 갑작스럽게 지옥행을 선고받고 예고된 시간에 죽음을 맞이하며 펼쳐지는 디스토피아를 그린 작품이다.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김현주, 유아인, 박정민 등이 출연했다.

지난해 11월 공개 직후 넷플릭스 TV 시리즈 세계 1위를 차지했으며 약 20일간 10위권 내에 머무는 등 상위권을 유지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