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오미크론 대응, 1~2시간 내 결과 나오는 '신속 PCR' 활용"

중앙일보

입력 2022.01.17 18:48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7일 서울시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오미크론 변이 대응 관련 온·오프라인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7일 서울시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오미크론 변이 대응 관련 온·오프라인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유전자증폭(PCR) 검사보다 결과를 빠르게 알 수 있는 신속 분자진단(신속 PCR) 검사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지자체·대학 기관장들과 연 간담회에서 "신속 PCR 검사는 현행 PCR 검사와 마찬가지로 정확도가 높으면서도 결과를 1~2시간 이내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현재의 PCR 검사를 완전히 대체할 수는 없기 때문에 보완적인 수단으로 활용할 방법을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가 검출되는 비율은 작년 12월 4주차부터 주별로 1.8%→4.0%→12.5%→26.7%로 급증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이번 주말이면 국내에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를 제치고 감염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우세종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유 부총리는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약 3배 높다고 알려진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면 이번 주말부터 우세종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며 "교육부도 오미크론 변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학교 방역 체계의 변화, 방역 전략의 변화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운영해 온 보건소 중심의 PCR 검사 진단이 물리적 한계에 올 경우를 대비해야 한다"며 "기존의 PCR 검사를 보완하면서 학교 현장의 경증 확진자가 다수 발생할 상황에 대비하는 새로운 검사 방법과 관련되는 방역 대응 체계를 선제적으로 협의하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