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축구대표팀 코로나19 무더기 확진...아시안컵 비상

중앙일보

입력 2022.01.17 18:28

업데이트 2022.01.17 18:29

아시안컵 앞둔 여자 축구대표팀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여럿 발생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아시안컵 앞둔 여자 축구대표팀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여럿 발생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2022 여자 아시안컵 출전을 앞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선수 3명·스태프 3명 코로나 감염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7일 "여자 대표팀이 대회가 열릴 인도에 도착해 진행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선수 3명과 지원 스태프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은 20일 인도에서 개막하는 아시안컵 참가를 위해 지난 15일 현지로 출국했다. 대표팀은 16일 오전 인도에 입국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데,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6명은 무증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표팀은 출국 전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선 모두 음성 결과를 받았다.

아시안컵 첫 우승을 목표로 삼은 벨 감독에겐 청천병력 같은 소식이다. 현 상태로는 대회를 치르는데 차질을 빚지 않는다. 하지만 추가 감염자가 나올 경우엔 팀 전력에 큰 타격을 줄 전망이다. 대표팀은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코칭스태프를 꾸려 이날 정상 훈련을 진행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일본, 미얀마, 베트남과 C조에 편성됐다. 21일 베트남과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 뒤, 24일 미얀마, 27일엔 라이벌 일본과 맞붙는다.

이번 대회에는 2023년 호주·뉴질랜드가 공동 개최하는 여자 월드컵 출전권이 걸렸다. 5위 안에 들어야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을 수 있다. 한국은 여자 아시안컵에서 준결승에만 4차례(1995·2001·2003·2014년) 진출했다. 최고 성적은 2003년의 3위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