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궁-Ⅱ 4조 수출했지만···文회담 돌연 취소한 UAE 왕세제, 왜

중앙일보

입력 2022.01.17 11:35

업데이트 2022.01.17 13:54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 ‘천궁-Ⅱ’의 아랍에미리트(UAE) 수출이 확정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서 박수치고 있다.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서 박수치고 있다.뉴스1

청와대는 17일 “UAE를 방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 시간) 두바이에서 무하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의 회담에서 천궁-Ⅱ 수출을 확정짓고, 사업계약서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천궁-Ⅱ 계약과 관련 “원활하게 사업이 진행돼 기쁘다”며 “앞으로 공동 연구 개발, UAE 내 생산, 제3국 공동진출로 이어지는 호혜적 방산협력이 이뤄지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알막툼 총리는 “양국의 방산 협력에 만족하며 모든 분야 협력이 눈부시게 발전해 기쁘다”고 답했다.

UAE, 방공 미사일 ‘천궁’ 구매 의향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국방과학연구소(ADD)]

UAE, 방공 미사일 ‘천궁’ 구매 의향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국방과학연구소(ADD)]

천궁-Ⅱ(M-SAM2, 중거리 지대공미사일)는 국방과학연구소(ADD)의 주도로 LIG넥스원,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등이 참여해 개발했다. UAE와의 계약 규모는 35억 달러(약 4조 1000억원)에 달한다. 국산 단일무기 계약으로는 최대 규모로, 지난해 11월 UAE 국방부가 구매 의사를 공식화한 이후 4개월만에 정식 계약이 체결됐다.

정부는 UAE와의 천궁-Ⅱ 수출 계약에 이어 문 대통령의 다음 순방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와도 무기 관련 수출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이날 두바이 현지 브리핑에서 “다음 순방국과의 방산 관련 일정이 있느냐”는 질문에 “최선을 다해 노력 중”이라고 답했다. “UAE 외 다른 나라와 천궁-Ⅱ 수출계약을 협의 중인가”라는 질문에도 “그렇다. 성사가 됐을 때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천궁은 국내에서 연구 개발한 최초의 중거리지대공유도 무기로, 수직발사대에서 유도탄을 공중으로 밀어 올린 후 공중에서 방향을 바꾸어 원하는 방향으로  날아가는 콜드론칭 방식으로 운용된다.    사진은 유도탄 발사 장면. 방위사업청

천궁은 국내에서 연구 개발한 최초의 중거리지대공유도 무기로, 수직발사대에서 유도탄을 공중으로 밀어 올린 후 공중에서 방향을 바꾸어 원하는 방향으로 날아가는 콜드론칭 방식으로 운용된다. 사진은 유도탄 발사 장면. 방위사업청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바라카 원전을 비롯해 양국이 여러 분야에서 많은 협력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원전협력의 성과도 언급했다. 바카라 원전은 한국이 해외에 건설한 최초의 원전이다. 이에 대해 알막툼 총리는 “바라카 원전에 대해 크게 만족한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두 사람은 이밖에 ‘2030부산엑스포’ 유치와 관련한 협력과 수소ㆍ우주 분야의 협력, 사막 농업과 해수 담수화 관련 협력안에 대해서도 논의를 나눴다.

한편 청와대는 이번 문 대통령의 UAE 순방을 앞두고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의 초청에 따라 UAE를 방문해 왕세제와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밝혀왔지만, 무함마드 왕세제는 문 대통령의 출국 직전 ‘일정 취소’를 통보해오면서 정상회담은 불발됐다.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난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UAE 측에서 정중하게 양해를 구해 왔다. 예기치 못한 불가피한 사유인 것 같다”면서도 “(취소의 이유를) 정확히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만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포 알 와슬 플라자에서 열린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 참석하며 교민들에게 환영인파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포 알 와슬 플라자에서 열린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 참석하며 교민들에게 환영인파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알막툼 총리와의 회담에 (UAE) 부총리급 3명을 포함해 주요 각료 17명 등 상당히 많은 각료가 함께했고, 이는 이례적인 일이라고 한다”며 총리와의 회담에 의미를 부여했다.

청와대는 이번 순방에 무함마드 왕세제와의 정상회담에 대비해 UAE특임 외교특별보좌관인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을 동행시켰다. 지난 12일 사전 브리핑에서는 “임 특보가 UAE에 특사로 방문하는 등 각별한 인연이 있다”며 기대감을 보이기도 했다.

임종석 외교안보특별보좌관과 압둘라 사이프 알 누아이미 주한 UAE 대사가 16일(현지시간) 두바이 한 호텔에서 열린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종석 외교안보특별보좌관과 압둘라 사이프 알 누아이미 주한 UAE 대사가 16일(현지시간) 두바이 한 호텔에서 열린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 특보는 대통령비서실장이던 지난 2017년 말 과거 바라카 원전의 수주 과정에서 논의됐던 ‘UAE 유사시 한국군 개입’을 약속한 비공개 협정을 수정하는 것과 관련 UAE가 반발하자 UAE로 급파돼 갈등을 봉합했던 경험이 있다. 이후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 등 UAE 고위급 인사와 협력 관계를 구축했고, 2020년 2월에는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UAE를 방문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