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각] 케이팝에 열광한 중동 소녀들, 두바이에 한류 바람 불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17 06:37

업데이트 2022.01.17 10:04

사막의 땅 중동에 '모래바람'이 아닌 '한류 바람'이 불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엑스포 쥬빌리공원에서 열린 케이팝 콘서트를 관람했다. 아랍에미리트 현지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엑스포 쥬빌리공원에서 열린 케이팝 콘서트를 관람했다. 아랍에미리트 현지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포장 내 가장 큰 야외공연장인 쥬빌리공원에서 16일 오후(현지시간) 열린 한국의 날 케이팝 콘서트에 6000여명의 관중들이 몰려 중동에서의 뜨거운 케이팝 열기를 확인했다. 이날 공연에는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홍보대사인 스트레이 키즈와 월드스타 싸이, 선미, 여자아이들, 골든차일드, 포레스텔라 등 6팀의 아티스트들이 출연해 2시간 30분 동안 열띤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그룹 스트레이키즈가 공연을 하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그룹 스트레이키즈가 공연을 하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가수 싸이가 강남스타일을 열창하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가수 싸이가 강남스타일을 열창하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관중들은 대부분 젊은 여성들로 히잡을 두른 이들도 상당수 보였다. 좋아하는 가수의 사진과 응원봉을 들고, 공연의 한 부분도 놓치지 않으려는 듯 휴대폰으로 연신 무대를 기록했다.

아랍에미리트 현지 팬들이 싸이의 공연을 보며 환호하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아랍에미리트 현지 팬들이 싸이의 공연을 보며 환호하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한국의 날 K-POP 콘서트’에서 관중들이 그룹 스트레이키즈의 공연을 보면서 환호하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한국의 날 K-POP 콘서트’에서 관중들이 그룹 스트레이키즈의 공연을 보면서 환호하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공연장을 찾은 문 대통령 내외는 가수 싸이의 소개 멘트에 일어나 관중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인사했고, 관람석에선 공연에 나선 스타들 못지않은 환호가 터져 나왔다. 문 대통령 내외는 공연이 끝난 후 대기실을 깜짝 방문하여 대한민국을 세계에 알리는 홍보대사인 우리의 케이팝 아티스트들을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여사가 16일 (현지시간) ‘한국의 날’ 부대행사로서 두바이엑스포장 내 쥬빌리공원에서 열린 ‘한국의 날 K-POP 콘서트’에 참석해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여사가 16일 (현지시간) ‘한국의 날’ 부대행사로서 두바이엑스포장 내 쥬빌리공원에서 열린 ‘한국의 날 K-POP 콘서트’에 참석해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이날 콘서트에 앞서 두바이 엑스포 알 와슬 플라자에서 열린 '한국의 날' 행사에도 약 1000여명의 케이팝 팬들이 몰려 중동의 한류를 실감케 했다. 문화공연에서는 한국의 어린이 민속무용·합창단인 리틀엔젤스 예술단은 화관무와 부채춤 등을 선보였고, 태권도시범단인 K 타이거즈는 케이팝을 통해 역동적인 태권도와 스트릿댄스가 결합한 퍼포먼스로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히 UAE 현지 인기그룹인 스트레이키즈의 공연이 시작되자 현장에 몰린 팬들은 일제히 휴대전화 들어 촬영하며 환호했다.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서 리틀엔젤스 예술단원들이 부채춤 공연을 하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서 리틀엔젤스 예술단원들이 부채춤 공연을 하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K타이거즈 단원들이 태권도 시범을 보이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K타이거즈 단원들이 태권도 시범을 보이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를 찾은 현지인들과 교민들이 문화공연을 관람 하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를 찾은 현지인들과 교민들이 문화공연을 관람 하고 있다. 두바이=김성룡 기자

191개국이 참가해 지난해 10월부터 진행 중인 두바이 엑스포에서 한국관은 이미 '핫플(인기명소)'로 통한다. 참가국 중 5번째로 큰 규모에 전통문화와 첨단기술이 조화를 이루면서다. AR(증강현실) 기술로 한국 콘텐트를 체험할 수 있고, 천장과 벽면까지 이어진 '버티컬 시네마'에선 누워서 한국의 문화를 감상할 수 있다. K팝 공연과 체험까지 인기를 끌며 지난달 누적 방문객만 50만명을 돌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