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째 표류하는 대우조선 ‘민간 주인 찾기’

중앙일보

입력 2022.01.17 00:03

지면보기

경제 03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이 무산되면서 대우조선해양의 새 주인 찾기가 또 험로에 빠졌다. 지난 2001년 워크아웃(재무개선작업) 졸업 이후부터 따지면 20년 넘게 새 주인을 만나지 못하고 있다. 16일 정부와 재계 등에 따르면 정부는 조만간 대우조선의 ‘민간 주인 찾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 13일 유럽연합(EU)의 현대중공업·대우조선 기업결합 불허 직후 유감을 표명한 뒤 “대우조선 근본적인 정상화를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재무현황.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대우조선해양 재무현황.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하지만 업계에선 대우조선 인수에 선뜻 나설 기업이 별로 없을 것이란 전망이 많다. 일단 인수 후보로 거론되는 곳은 포스코·한화·효성·SM상선 등이다. 그러나 이들은 이날 대우조선 인수 가능성에 대해 고개를 가로저었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 매각이 장기 표류할 것이란 관측이 흘러나온다. 정부가 현대중공업·대우조선 M&A를 밀어붙인 데는 조선 빅3(현대중공업·대우조선·삼성중공업) 체제를 빅2로 재편하려는 목적이 컸기 때문이다. 조선업계 한 관계자는 “2010년대 초 조선업이 어려울 때 헐값 수주 경쟁에 나서면서 국내 빅3가 수조 원대의 적자를 낼 만큼 부침이 심했다”며 “빅3 체제로는 힘들 걸 알면서 뛰어들 기업이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대우조선의 재무구조가 나빠진 것도 M&A에 악재 요인이다. 지난해부터 선박 발주가 늘어 조선업이 호황을 맞고 있지만, 작년과 올해 실적이 반영되는 건 내년 이후부터다. 대우조선은 작년 1~3분기 영업적자가 1조2393억원, 부채비율은 297%에 달한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대우조선은) 향후 재무구조 악화로 적극적인 투자 활동에 제약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우조선의 굴곡진 과거도 새삼 조명되고 있다. 1997년 외환위기 여파로 대우그룹이 유동성 위기를 맞았고,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1999년 대우그룹 12개 계열사 워크아웃에 들어갔다. 대우조선의 전신인 대우중공업도 그중 하나였다. 이어 2000년 산은의 출자 전환을 통해 산은 자회사로 편입됐다. 지금도 산은이 지분 55.7%를 갖고있다. 한편 이동걸 산은 회장은 지난 2019년 2월 현대중공업에 매각을 결정한 후 “산업은행 회장으로서 (대우조선 매각을) 마지막 미션(임무)이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지난해 말엔 “인수가 무산될 경우에 대비해 플랜B·C·D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