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보 이어 캠코도 낙하산 논란…文정부 말기, 금융공기업 시끌

중앙일보

입력 2022.01.16 14:49

업데이트 2022.01.16 15:01

사진은 공공기관인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연합뉴스.

사진은 공공기관인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연합뉴스.

새해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금융권으로 ‘낙하산’ 인사가 잇달아 이뤄져 파장이 커지고 있다. 금융 안팎에서는 외부 인사 상당수가 금융과 거리가 먼 비전문가라는 점을 문제 삼는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지난 14일 주주총회에서 원호준 전 방위사업청 무인사업부장을 상임이사로 의결했다. 캠코 상임이사는 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사장이 최종 임명한다. 원 전 부장이 상임이사로 임명되면 기업 부실채권 인수, 취약기업 구조조정 등과 관련한 업무를 총괄하는 기업지원본부장을 맡는다.

캠코 노조는 즉각 반발했다. 방위사업청에서 20년 넘게 기획조정관, 무인사업부 부장 등을 거친 원 전 부장이 금융 부실을 해결하는 캠코의 적임자로 보기 어렵다는 게 이유다. 김승태 캠코 노조위원장은 “누가 봐도 상식 밖의 인사”라며 “출근 저지와 퇴진 운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캠코는 16일 해명자료를 통해 “(상임이사) 예정자는 방위사업청에서 쌓아온 공직 경험과 산업기술 측면의 전문성을 감안해 임명 후 중소기업과 사업재편기업을 지원하는 기업지원본부장을 맡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예금보험공사도 잇따라 정계 출신을 영입해 논란이다. 예금보험공사는 지난달 30일 김정범 법무법인 민우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임명했다. 김 변호사는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이사로 활동했다. 17대 총선에선 열린우리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이력도 있다.

김 이사 임명으로 정치인 출신 예보 임원은 4명으로 늘었다. 앞서 임명된 박상진 상임이사와 선종문 사외이사는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출마했고, 이한규 감사는 더불어민주당에서 정책위원회 정책실장을 맡았다.

문재인 정부 정권 말미에 금융권에선 낙하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에도 20조원 규모의 한국판 뉴딜펀드 사업을 총괄하는 한국성장금융 투자운용본부장 자리에 황현선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이 선임됐다가 낙하산 논란에 자진해서 사퇴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