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쓰나미 경보·주의보 오후 2시 기준 모두 해제

중앙일보

입력 2022.01.16 14:24

업데이트 2022.01.16 15:49

남태평양 통가 인근에서 발생한 해저화산 분출로 인해 일본에 내려졌던 쓰나미(지진해일) 경보 및 주의보가 모두 해제됐다.

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 기준 일본 이와테현 등에 내려졌던 쓰나미 경보 및 주의보를 모두 해제한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기상청은 오키나와(沖繩)와 규슈(九州)섬 사이에 있는 아마미(奄美) 군도나 도카라 열도 일대, 이와테(岩手)현에 최대 3m의 쓰나미가 몰려올 수 있다며 16일 오전 0시 15분부터 순차적으로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또 홋카이도(北海道)에서 오키나와(沖繩)까지 태평양에 접한 나머지 연안 지역에 쓰나미 주의보를 함께 발령했다.

15일 남태평양 섬 나라 통가 인근 바다에서 해저 화산이 폭발하는 모습이 인공위성에서 포착됐다. 사진=미국 국립해양대기관리국(NOAA)/연합뉴스

15일 남태평양 섬 나라 통가 인근 바다에서 해저 화산이 폭발하는 모습이 인공위성에서 포착됐다. 사진=미국 국립해양대기관리국(NOAA)/연합뉴스

현지 공영방송 NHK 보도에 의하면 16일 정오 무렵까지 관측된 쓰나미는 아마미시 고미나토(小湊)가 1.2m로 가장 높았고 이와테현 구지(久慈)항에서 1.1m를 기록했다. 전국 각지에서 1m 미만의 해수면 변화가 관측됐다.

그러나 이날 오전 11시20분 이와테현의 쓰나미경보가 쓰나미 주의보로 하향 조정된 것을 끝으로 일본의 쓰나미 경보는 모두 해제됐고 주의보만 남아있었다.

이후 주의보마저 모두 해제되면서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 보고 사례는 없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편, 미국 하와이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도 16일(현지시간) 남태평양 통가 근처에서 발생한 해저 화산 분출로 인한 미국 등 환태평양 지역 쓰나미 위협이 사라졌다고 발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