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광주 붕괴사고 현장 방문…나흘만에 일정 재개

중앙일보

입력 2022.01.16 12:35

업데이트 2022.01.16 13:32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발생 엿새째인 16일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사고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과 면담과 구조대 격려를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발생 엿새째인 16일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사고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과 면담과 구조대 격려를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6일 광주 서구 신축 주상복합아파트 붕괴 현장을 찾았다. 지난 12일 밤 돌연 선거운동 일정을 전면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간 지 나흘만에 사실상 선거일정을 재개한 것이다.

정의당 관계자에 따르면 심 후보는 이날 비공개 일정으로 수행비서 1명과 함께 사고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을 만났다.

심 후보는 이 자리에서 “애타는 심정이실 텐데 빨리 수색이 완료되기를 바란다”면서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당 관계자는 “심 후보가 숙고의 시간을 갖기로 한 날 붕괴 사고가 발생해 후보가 내내 마음이 무거웠던 것 같다”며 “오늘까지 숙고를 마무리하는 과정에서 실종자 가족들을 조용히 찾아뵙고자 비공개 일정으로 찾아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심 후보는 17일 당 대표단-의원단 회의에 참석해 숙고 기간 정리한 메시지를 발표하고 선거운동 일정에 공식 복귀할 것으로 전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