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안일화' 못 들어봤나…3월8일까지 단일화 없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중심으로 한 야권단일화가 절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안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혹시 ‘안일화’라고 못 들어봤나. ‘안철수로 단일화’다. 그게 시중에 떠도는 말”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16일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두 후보 모두 단일화가 필요해서 단일화라는 말을 안 한다는 해석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정권 교체를 바라는 야권 지지자들이 과연 어떤 후보가 더 적합한 후보인지, 어떤 후보가 더 확장성 있는 후보인지를 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안일화 발언은 단일화 없이 안 후보가 1등 한다는 말인가, 단일화를 통해 그렇다는 말인가’라는 추가 질문에도 “둘 다의 경우에 해당하니까 그런 말들이 도는 거겠죠”라고 답변, 기존 입장과 달리 단일화에 여지를 둔 듯한 발언을 했다.

이에 진행자가 ‘그동안 안 후보가 언급해 온 단일화 관련 발언들보다 진일보한 이야기’라고 거듭 묻자 “그런 이야기가 시중에 떠돈다는 말을 전해드린 것이다. 젊은 사람들이 톡톡 튀는 용어를 많이 만들지 않나”라고 선을 그었다.

안 후보는 “단일화 자체가 사실 여러 가지로 정치공학적인 생각들 아닌가. 두 사람이 합치면 지지율이 그만큼 될 것이다(라는 것인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면서 “사실 유권자에 대한 굉장한 실례다. 유권자를 단순히 수동적인 표로 보는 것인데, 유권자는 만일 단일화가 되면 (지지 후보를) 다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야권 대표선수로 나가면 압도적으로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이에 더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단일화를 반대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만약 국민의힘에서 단일화 제안을 먼저 하면 응할 건가’라는 질문에 “그건 저는 생각해보지 않았고, 지금 현재 당대표(이준석 대표)가 반대인데 어떤 그런 제안이 있겠나”라고 반문하며 “(제안이 와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안 후보는 나아가 ‘3월 8일까지 단일화를 절대 안 한다고 단언할 수 있나’라는 거듭된 질문에 “네. 단언할 수 있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선거 때마다 뒷심이 부족했다’는 질문에 “보통 거대 양당 후보가 결정되면 40% 지지율이 넘는 게 기본인데 지금 둘 다 35% 박스권에 갇혀 움직이지 않는다. 양당 신뢰도가 얼마나 떨어져 있나”라면서 “어느 때보다 제3의 후보, 거대 기득권 양당에 속하지 않은 후보가 지난 두 번의 대선보다 (당선될) 확률이 더 높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윤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녹취록 방송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선 “사실 꼭 그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지금 우리나라에 정말 중요한 것은 우리나라의 생존전략인데, 계속 나오는 화두는 그게 아니라 오늘 방송될 것을 비롯해 과거에 대한 네거티브, 발목잡기가 선거의 가장 중심에 자리 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국민의힘이 반론권을 요구하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 파일’을 같이 방송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선 “공평하게 서로 조건이 같아야죠”라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 배우자 방송 못지않게 이 후보 방송도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네. 그렇게 생각한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