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LA서 퍼시픽 화물 싹 털렸다…떼강도 박스째 버린 물품 [이 시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부 영화에서나 봤을 법한 화물열차 절도 사건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발생했다.

페덱스, 아마존, UPS 등의 소포를 수송하는 미국 철도회사 유니언 퍼시픽의 화물열차가 L A 중심가 링컨 하이츠에서 떼강도에게 털린 가운데 15일 수천개의 빈 박스가 철로에 어지럽게 흩어져 있다. EPA=연합뉴스

페덱스, 아마존, UPS 등의 소포를 수송하는 미국 철도회사 유니언 퍼시픽의 화물열차가 L A 중심가 링컨 하이츠에서 떼강도에게 털린 가운데 15일 수천개의 빈 박스가 철로에 어지럽게 흩어져 있다. EPA=연합뉴스

CBS LA는 14일(현지시각) LA 중심가에서 벌어진 화물 열차 약탈 사건을 보도했다. 인구 밀집 지역인 LA 링컨 하이츠를 가로지르는 철도 선로에 도둑들이 침입해 컨테이너 화물 열차에 실린 각종 택배 상품을 싹 쓸어간 것이다.

절도 현장에 버려진 빈 박스들. EPA=연합뉴스

절도 현장에 버려진 빈 박스들. EPA=연합뉴스

떼도둑은 미국 철도 회사 유니언 퍼시픽의 화물 열차를 노렸다. 사건 현장은 LA 화물 집결지 중 하나로, 인근에는 유니언 퍼시픽 터미널과 물류업체 UPS 고객 센터가 있다. 도둑들이 휩쓸고 간 철도 주변은 아수라장이 됐다.

미국 배달업체들인 UPS, FedEx 등의 소포가 대량 도난당했다. EPA=연합뉴스

미국 배달업체들인 UPS, FedEx 등의 소포가 대량 도난당했다. EPA=연합뉴스

온라인 쇼핑업체 아마존을 통해 주문된 상품과 UPS가 배송하는 택배 물건이 순식간에 사라졌고, 도둑들이 버린 빈 박스 수천 개만 현장에 나뒹굴고 있다. 코로나 19 진단 키트와 에피네프린 주사기 등 방역·의료 물품이 담긴 상자를 뜯었다가 버려두고 간 흔적도 발견됐다.

컴퓨터 회사 휴렉 팩커드의 상품이 뜯겨진채 버려져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컴퓨터 회사 휴렉 팩커드의 상품이 뜯겨진채 버려져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박스째 버려진 코로나 19 진단카트. AFP=연합뉴스

박스째 버려진 코로나 19 진단카트. AFP=연합뉴스

CBS LA는 유니언 퍼시픽 컨테이너 열차는 자물쇠를 쉽게 끊을 수 있을 정도로 보안이 허술해 절도의 표적이 됐다고 전했다. 컨테이너 열차가 세워진 구간은 평소 유니언 퍼시픽 보안 요원이 경계를 서기 때문에 경찰 감시망이 미치지 않는 지역이기도 하다.

절도사건이 벌어진 곳은 경찰의 감시망이 허술한 지역이다. AFP=연합뉴스

절도사건이 벌어진 곳은 경찰의 감시망이 허술한 지역이다. AFP=연합뉴스

LA에서는 지난해 말부터 쇼핑물과 명품 상점을 노린 떼도둑이 기승을 부리고 있고, 절도 조직이 감시가 느슨한 화물 열차를 약탈 대상으로 점찍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떼강도가 화물열차를 턴 곳은 L A 도심에서 멀지 않은 곳이다. AFP=연합뉴스

떼강도가 화물열차를 턴 곳은 L A 도심에서 멀지 않은 곳이다. AFP=연합뉴스

유니언 퍼시픽은 성명을 내고 최근 화물열차 절도 사건이 늘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면서 약탈을 막기 위해 특수 순찰 인력을 늘리고 경찰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