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정부 기관 사이트, 대규모 사이버 공격에 ‘다운’

중앙일보

입력 2022.01.14 23:32

[올레그 니콜렌코 우크라이나 외무부 대변인 트위터 캡처]

[올레그 니콜렌코 우크라이나 외무부 대변인 트위터 캡처]

우크라이나 교육부와 외무부 등 정부 주요 기관 웹사이트 다수가 해킹 공격을 받고 다운됐다.

1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올레그 니콜렌코 우크라이나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규모 해킹 공격으로 외무부를 비롯한 다수 정부 부처 사이트가 일시적으로 다운됐다”면서 전문가들이 시스템 복구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해킹 피해 대상은 우크라이나 내각과 7개 부처, 국가 응급서비스 사이트 등이다. AP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인들의 전자여권과 백신 접종 증명서 등이 저장된 사이트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우크라이나 외교부 홈페이지에는 우크라이나어·러시아어·폴란드어 등으로 우크라이나인들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는 내용과 함께 “두려워하라. 최악을 기대하라. 이것이 당신들의 과거이자 현재, 미래다”라는 메시지가 표시됐다.

또 AP통신은 해킹 공격의 배후가 명확하지 않다면서도 이번 주 우크라이나 문제를 논의한 러시아와 서방 간 회담이 성과 없이 끝나면서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해킹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우크라이나 정보기관은 사이버 공격에 따른 개인 정보 유출은 없었다면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보안국(SBU)은 성명을 내고 “웹사이트 콘텐트 중 내용이 변경된 것은 없으며 예비 조사에 따르면 개인 데이터가 유출된 사례는 없다”고 밝혔다.

이날 사이버 공격은 러시아가 지난해 우크라이나 국경에 10만명의 병력을 배치해 이 지역의 긴장이 고조된 상태에서 이뤄졌다. 서방과 러시아는 지난 10일과 12일, 13일 세 차례에 걸쳐 우크라이나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협상에 임했으나 긴장 완화를 위한 합의에 실패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