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코로나 치료제’ 국내 첫 투약…처방 1호는 70대 남성

중앙일보

입력 2022.01.14 22:00

14일 국내에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입고됐다. 연합뉴스

14일 국내에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입고됐다. 연합뉴스

14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국내에 도입된 화이자사의 경구용(먹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처방받은 확진자가 모두 9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울 3명, 대구 3명, 경기 2명, 대전 1명이며 모두 재택치료자다.

1호 처방자는 대전에 거주하는 70대 남성 A씨다. A씨는 의료진의 처방과 약국의 복약지도에 따라 이날 오후 8시에 먹는 치료제를 투약했다.

A씨는 전날 기침 등 증상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기초역학조사 후 재택치료 대상으로 확정돼 관리의료기관인 대전한국병원에서 비대면 진료를 받았다.

비대면 진료를 담당한 의사는 건강상태 및 기저질환 등을 문진하고,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을 조회해 투약 중인 병용금기 의약품이 없는 것을 확인한 후 먹는 치료제 투약을 결정했다. 약국에선 이 처방에 따라 병용금기 의약품 복용 여부를 중복으로 확인한 뒤 조제한 약을 직접 A씨에게 전달했다.

관리의료기관은 투약 1~2시간이 지난 후 A씨에게 유선으로 투약 여부 및 건강상태를 확인했다.

앞서 정부가 제약사 화이자로부터 구매한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2만1000명분은 전날 오후 2시10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했고 오늘부터 전국 약국과 생활치료센터로 배송됐다.

2만1000명분 가운데 중앙에서 예비로 확보한 조정물량(7663명분)을 제외하고 실제 재택치료 담당약국과 생활치료센터로 배송된 물량은 모두 1만3337명분이다.

보건 당국은 치료제 물량이 한정된 만큼 우선순위를 정해 투약하고 있는데,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큰 경증·중등증(경증과 중증 사이) 환자이면서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 가운데 재택치료를 받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사람에게 우선 투약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