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적은 북한"…윤석열, 北 미사일 도발에 다섯글자 페북 글

중앙일보

입력 2022.01.14 17:35

업데이트 2022.01.14 17:37

14일 올라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페이스북 글. [페이스북 캡처]

14일 올라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페이스북 글. [페이스북 캡처]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잇따르는 가운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주적(主敵)은 북한”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14일 오후 페이스북에 이같은 한 줄 글을 남겼다.

그는 이날 국민의힘 경남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한 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도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어제오늘 일이 아니라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진단했다.

윤 후보는 최근 ‘선제타격’ 발언과 관련한 여권의 지적에 대해서도 “전쟁광이라는 등 터무니없는 이야기가 많았다”면서 “우리나라 안보가 굉장히 위협받고 있는 상황인데 여기에 대해 종전 선언 운운하며 미온적으로 대처하는 것에 대해서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지난 11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 도발 위협을 방지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마하 5 이상의 미사일이 발사되고 거기에 핵이 탑재됐다고 하면 수도권에 도달해 대량 살상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1분 이내다. 요격이 불가능하다”며 “조짐이 보일 때 저희 3축 체제 제일 앞에 있는 킬 체인(Kill Chain)이라고 하는 선제타격밖에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를 위기에 빠뜨릴 수 있는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평북 내륙에서 동쪽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지난 5일과 11일에 이어 올해 세 번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