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퓨처스 FA 강동연… 200만원 깎고 NC 잔류

중앙일보

입력 2022.01.14 16:51

NC와 재계약한 퓨처스리그 FA 투수 강동연. [뉴스1]

NC와 재계약한 퓨처스리그 FA 투수 강동연. [뉴스1]

퓨처스(2군) 리그 프리에이전트(FA) 제도가 1호 계약자는 투수 강동연(30)이었다. 하지만 지난해보다 깎인 연봉에 계약했다.

NC는 14일 퓨처스리그 FA인 강동연과 연봉 4200만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강동연은 지난 시즌 1군에서 12경기에 출전, 3승 2패 1홀드 평균자책점 7.83을 기록했다. 퓨처스리그에서는 17경기에 나서 4승 무패 4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1.51을 기록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차 드래프트를 폐지하고 퓨처스리그 FA를 신설했다. 퓨처스리그 선수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각 구단들에는 전력 보강 기회를 넓히기 위한 취지였다.

하지만 시행 전부터 선수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선수협은 퓨처스 FA 제도 도입 당시부터 선수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고 했다.

조건부터 까다롭다. 7개 시즌 동안 60일 이하의 1군 등록일을 가져야만 자격이 생기긴다. 게다가 이적하는 선수는 직전 시즌 연봉 이상을 받을 수 없다. 영입을 원하는 팀은 원소속팀의 100%에 해당하는 금액을 보상금을 지불해야 하는데, 이런 부담을 떠안을 팀도 많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었다.

우려는 현실이 됐다. 14명이 퓨처스리그 FA 자격을 얻었는데, 3명만 신청했다. 1호 계약자인 강동연은 2021시즌 연봉인 4400만원보다 적은 금액에 잔류했다. KT 위즈투수 전유수와 두산 베어스 외야수 국해성은 아직 계약하지 못했다. 보상금 탓에 다른 팀으로의 이적이 쉽지 않아 이들이 FA 미아가 될 수 있다.

2차 드래프트도 보상금을 지불하지만, 선수들에게 선택권이 없는 대신 모든 팀에게 동등한 기회가 있어 비교적 활발했다. 김성배, 이재학, 오현택 등 기회가 없던 선수들이 새 둥지에서 성공한 사례도 나왔다. 마지막으로 시행된 2020년엔 18명의 선수가 이적했다. 하지만 퓨처스 FA는 첫 해부터 썰렁한 분위기로 진행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