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기자 명예훼손' 최강욱 측, '제보자X' 증인 요청

중앙일보

입력 2022.01.14 14:23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중앙포토]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중앙포토]

이른바 '검언유착' 논란과 관련해 채널A 이동재 전 기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제보자X'를 증인으로 불러달라고 요청했다.

최 대표의 변호인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김태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피고인이 '제보자X'와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의 설명을 듣고 페이스북에 글을 작성한 것"이라며 "증인으로 신청해 신문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제보자X'로 알려진 지모씨는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당시 강요미수 피해자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의 대리인으로 '검언유착 의혹'을 MBC에 처음 제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씨는 이 전 기자의 1심 재판에서도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끝내 출석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다음 공판기일에 지씨와 황 최고위원의 증인채택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