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 신규확진 2만명으로 폭증..오미크론 84% 넘어

중앙일보

입력 2022.01.14 12:08

업데이트 2022.01.14 20:0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6차 유행이 시작된 일본에서 14일 하루 확진자가 2만명 넘게 나왔다. 오미크론 감염자가 전체의 84%를 넘어섰다.

13일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이 오미크론 변이 유행을 경고하는 내용의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13일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이 오미크론 변이 유행을 경고하는 내용의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14일 오후 6시까지 집계된 일본 전국 코로나19 확진자는 2만2045명으로, 지난해 9월 1일 이후 4개월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고 NHK 등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지난 1일만 해도 534명이던 하루 확진자는 4일 1265명, 6일 4470명으로 늘더니 8일 8473명, 12일 1만 3249명, 13일 1만 8859명으로 급증하고 있다. 이 추세라면 지난해 8월 20일 기록한 하루 최대 확진자 수인 2만 5992명도 곧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날 수도 도쿄(東京)도에서 4051명, 오사카부(大阪)에서 2826명이 확인됐고 현재 긴급 방역조치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조치)가 적용된 오키나와(沖縄)현은 1596명이 나왔다.

도쿄의 경우 신규 감염자의 90% 이상이 오미크론 감염자로, 다른 지역에서도 오미크론 변이 비율이 늘고 있다.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13일 기자회견에서 "전국 감염자 중 오미크론 변이 비율이 84%"라고 밝혔다. 지난달 중순까지 한자릿수였다가 지난 2일 46%, 9일 기준 84%로 급증했다.

"중증 환자, 5차 유행의 5분의 1 수준" 

중증 환자도 조금씩 늘고 있지만 델타 변이가 주종이었던 5차 유행 때와 비교하면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14일 기준 일본 내 중증 환자는 221명으로, 비슷한 규모의 감염자가 나왔던 지난해 9월 2000명대에 비해 크게 적다. 13일 사망자는 2명이었다. 13일 전국 PCR 검사 건수는 15만 1018건이다.

도쿄신문은 14일 도쿄도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달부터 시작된 오미크론 변이에 의한 6차 유행의 중증화율은 5차 유행 중증화율(0.66%)의 5분의 1 수준인 0.15%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12일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도쿄 긴자 시내를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12일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도쿄 긴자 시내를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병상 사용률도 대부분의 지역에서 아직 양호하다. 중점조치가 적용된 오키나와현이 47%, 야마구치현 44%, 히로시마현 38% 수준이고, 오사카부는 17%, 도쿄도는 13일 기준 15.1%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는 병상 사용률 20% 단계에서 중점조치를, 50% 단계에서 긴급사태 적용을 중앙정부에 요청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확산으로 인한 사회 마비 현상을 막기 위해 오미크론 밀접접촉자 격리 기간을 기존 14일에서 10일로 대폭 단축하기로 했다. 국립감염증연구소 연구결과 오미크론 변이의 잠복 기간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짧은 '3일 안팎'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접종률이 아직 0.8%에 머물고 있는 백신 3차 접종(부스터샷)도 서두른다. 후생노동성은 13일 백신 3차 접종 시기를 64세 이하 일반 국민은 기존 '2차 접종 후 8개월'에서 7개월로, 65세 이상 고령자는 6개월로 단축한다고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했다.

백신 물량에 여력이 있는 지자체의 경우 3차 접종 시기를 정부 방침보다 더 앞당길 수 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13일 TBS 방송에 출연해 "가능하다면 (2차 접종 후 3차 접종 간격을) 6개월로 단축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협력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