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교동계’ 권노갑·정대철, 민주당 복당…“정권 재창출 돕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13 19:15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아래 왼쪽 두번째)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동교동계 권노갑·정대철 전 상임고문 등 전 의원들의 복당 환영식에서 참석자들과 대선 승리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아래 왼쪽 두번째)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동교동계 권노갑·정대철 전 상임고문 등 전 의원들의 복당 환영식에서 참석자들과 대선 승리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동교동계’의 대표적 정치 원로인 권노갑, 정대철 등 비문 이사들이 13일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했다. 이들은 한목소리로 “이재명 후보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복당 환영식’을 열었다. 이번 복당은 동교동계의 대표적 인물인 권 전 고문과 정 전 고문을 비롯해 주승용ㆍ신순범ㆍ이훈평ㆍ신중식ㆍ이윤석 전 의원 등이 대상자다.

앞서 천정배 유성엽ㆍ최경환ㆍ이용주 전 의원 등 다른 동교동계 인사들도 지난달 30일 복당한 바 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복당식에서 “권노갑 고문과 정대철 대표를 비롯해 우리 선배분들을 이렇게 민주당 고향으로 모시게 돼 기쁘다”며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다시 하나가 돼 모였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김대중ㆍ노무현 대통령이 씨를 뿌리고 키운 민주당 정부가 굳건히 뿌리 내리도록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온 힘을 다해 붙잡은 한반도 평화의 길이 다시 닫히지 않도록 이재명 후보에게 힘을 모아주길 부탁한다”고 했다.

권노갑 전 의원은 “2016년, 60여 년의 정치 인생에서 처음으로 제가 몸담아왔던 민주당을 스스로 떠나려고 했을 때 참으로 가슴이 아팠다”며 “오늘 복당하는 민주 동지들과 함께 민주당이 대동단결해서 70년의 전통 민주당 정신을 되새기고 김대중ㆍ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의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을 통합하고 국민을 하늘처럼 섬기는 민주정당이 되도록 하겠다”며 “무엇보다 이 후보가 정권 재창출을 할 수 있도록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정대철 전 의원은 “이 시대의 정치적 소명은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이 나라 민주주의가 깊게 뿌리내리는 일, 또 하나는 경제를 발전시키고 양극화를 극복해 공정한 사회를 만드는 일”이라며 “민주화 핵심세력인 민주당과 그 후보인 이 후보가 잘 해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 정권 재창출, 이재명 정부를 만들기 위해 미력하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주승용 전 의원도 “돌고 돌아서 고향, 친정에 온 기분”이라며 “미력하나마 국가의 운명이 걸려있는 대선에 조금이라도 힘을 보탤까 해서 왔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당시 문재인 대표 체제에 반기를 들고 탈당해 국민의당에 입당, 2017년 대선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도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