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심는다''준스기 살 빼!'…1분대전 시작은 '무야홍 감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선을 50여일 앞두고 대선 후보들의 ‘쇼츠 대전’이 시작됐다. 쇼츠는 1분 이내의 짧은 콘텐트로 이뤄지는 유튜브 내 ‘숏폼’(short-form) 영상이다. 영상을 놀이 수단으로 소비하는 젊은 층의 기호와 맞물려 전 세계적으로 크게 성장했다. 각 당 후보들은 2030세대 지지율을 높이고, 2차 가공 등 이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내고자 쇼츠를 전략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탈모 쇼츠’ 재미 본 이재명 측…“하루에 10개씩 배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 온라인소통단(단장 김남국 의원)은 11일부터 쇼츠물량 공세에 나섰다. 그 전에도 쇼츠를 만들긴 했지만, 지난 4일 공개한 ‘탈모 쇼츠’가 크게 화제가 되면서 본격적으로 뛰어든 측면이 있다. 탈모 쇼츠는 민주당 청년선대위의 ‘탈모 약 건강보험료 적용’ 제안이 각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자, 이 후보가 직접 “이재명은 뽑는 게 아니라 심는 겁니다”라며 촬영한 영상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가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이재명'에 공개한 유튜브 쇼츠. 유튜브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가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이재명'에 공개한 유튜브 쇼츠. 유튜브 캡처

이후 온라인소통단은 더 많은 쇼츠를 생산해 다양한 채널에 풀고 있다.  11일 하루에만 유튜브 채널 ‘이재명’ㆍ‘명신사 1호점’ㆍ‘명신사 2호점’ㆍ‘명신사 3호점’ 등 네 곳에서 쇼츠 21개가 공개됐다. 이를 기획ㆍ제작한 김남국 의원은 12일 이 후보에게 “(앞으로도) 하루에 쇼츠 10개씩 배포하겠다”는 보고를 했다고 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유튜브 채널 '이재명'에 11일 올라온 쇼츠. 이 후보의 공약을 알려주는 콘셉트다. 유튜브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유튜브 채널 '이재명'에 11일 올라온 쇼츠. 이 후보의 공약을 알려주는 콘셉트다. 유튜브 캡처

지금까지는 각 언론사에서 촬영한 영상을 짧게 요약하는 ‘영상 클립’ 수준에 그쳤는데, 앞으로는 이 후보의 일상을 비롯해 ‘알려ZOOM’이라고 이름 붙인 공약 설명 등 다양한 내용을 담기로 했다. 이 후보 본인도 지난 11일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공약을 설명하는 쇼츠를 직접 촬영하는 등 의욕을 보이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유튜브 채널 '이재명'에 12일 올라온 쇼츠. 이 후보가 직접 공약을 설명하는 내용이 담겼다. 유튜브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유튜브 채널 '이재명'에 12일 올라온 쇼츠. 이 후보가 직접 공약을 설명하는 내용이 담겼다. 유튜브 캡처

‘2030 3인방’이 만드는 윤석열 쇼츠…조회 수 52만 대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대위는  ‘59초 쇼츠’2개를 지난 8일 첫 공개했다. 쇼츠 1탄엔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의 어깨동무 장면을 삽입해 극적인 당내 갈등 봉합 홍보에 힘을 줬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유튜브 채널 '윤석열'에 지난 8일 올라온 쇼츠. 공개 4일만인 12일 기준 조회수가 53만회가 넘었다. 유튜브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유튜브 채널 '윤석열'에 지난 8일 올라온 쇼츠. 공개 4일만인 12일 기준 조회수가 53만회가 넘었다. 유튜브 캡처

 59초 쇼츠 제작자는 후보 청년보좌역인 김동욱(31)ㆍ박민영(29)ㆍ오철환(29) 등 ‘2030 3인방’이다. 앞으로 월·수·금요일에 하루에 두 편씩 일주일에 영상 6개를 올리는 게 목표라고 한다. 박민영 보좌역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가 지난 7일에 처음 쇼츠 기획을 제안했고, 그날 콘티 구성과 영상촬영까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며 “윤 후보도 우리가 짜놓은 기획을 거의 날 것 그대로 오케이해줘 지금의 영상이 나올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유튜브 채널 '윤석열'에 12일 올라온 쇼츠. 유튜브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유튜브 채널 '윤석열'에 12일 올라온 쇼츠. 유튜브 캡처

그렇게 이틀 만에 완성된 쇼츠들에도 반응은 좋았다. 8일의 ‘59초 쇼츠’ 2탄(전기차 충전요금 5년간 동결 공약)의 경우 4일만인 12일 기준 조회 수가 53만회가 넘었다. 아이템은 윤 후보 선대위에서 나온 기존 공약들을 토대로, 그때 그때 온라인에서 관심을 끌만한 주제로 청년 보좌역들이 선정한다고 한다. 예컨대 12일 공개된 ‘쇼츠 6탄’(실내체육시설 이용료에 소득공제 적용)도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 대표의 체중 증가를 농담 식으로 지적하며 “준스기(이 대표) 살 좀 빼라”라는 말이 유행하자, 이에 착안해 제작했다고 한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유튜브 채널 '윤석열'에 12일 올라온 쇼츠. 유튜브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유튜브 채널 '윤석열'에 12일 올라온 쇼츠. 유튜브 캡처

쇼츠 활용 선구자는 홍준표…이재명 “洪 쇼츠 재밌더라”

쇼츠 선거전을 앞서 주도한 건 지난해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서의 홍준표 의원 측이었다. 이 후보ㆍ윤 후보 측 모두 “당시 홍 의원 측의 쇼츠는 청년들 사이에서 상당한 인기를 끌었다”며 “지금 우리가 쇼츠를 제작하는 데에도 홍준표 쇼츠의 영향이 있다”고 동의했다.

정치권에선 쇼츠라는 단어도 생소하던 지난해, 홍 의원 공식 유튜브인 ‘TV홍카콜라’는 물론 ‘상도TV’ 등 지지 유튜버들은 쇼츠를 대량 배포했다. 2017년 문재인 대통령과의 토론 장면 등 홍 의원의 솔직한 화법이 담긴 내용이 많았다. 상도TV는 구독자 자체는 8만명대로 적지만, 홍준표 쇼츠는 많게는 조회수 300만회가 넘어갈 정도로 나올 때마다 대박을 쳤다. ‘무야홍’(무조건 야당 후보는 홍준표)이라는 신조어를 퍼뜨린 곳 중 하나도 이곳이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에 우호적인 유튜버 '상도TV'의 쇼츠 내역들. 지난해 국민의힘 경선 당시, 홍 의원의 솔직한 화법을 드러내며, 수백만회의 대박 쇼츠들을 연이어 생산했다. 유튜브 캡처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에 우호적인 유튜버 '상도TV'의 쇼츠 내역들. 지난해 국민의힘 경선 당시, 홍 의원의 솔직한 화법을 드러내며, 수백만회의 대박 쇼츠들을 연이어 생산했다. 유튜브 캡처

그래서 당시 이를 본 이재명 후보도 홍 의원 쇼츠에 감탄했다고 한다. 지난해 11월께 이 후보는 홍 의원의 쇼츠 영상을 선대위 참모들에게 공유하며 “홍 의원 쇼츠가 참 재밌더라. 우리도 저런 걸 만들어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