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김민경 이어 쯔양까지 '엄지척'…14만원 버거 뭐길래

중앙일보

입력 2022.01.12 23:14

업데이트 2022.01.13 03:27

[사진 유튜브 쯔양 채널 캡처]

[사진 유튜브 쯔양 채널 캡처]

지난 7일 서울 잠실에 오픈한 영국 출신 셰프 고든 램지의 레스토랑 ‘고든 램지 버거’에 대한 유명인들 후기가 잇따르고 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9일 “롯데 가서 3만1000원짜리 고든 램지 버거 먹고 옴”이란 글을 올린 데 이어 개그우먼 김민경도 유튜브에 “24만원 어치 내돈내산 고든 램지 버거 먹고 왔다”는 리뷰 영상을 게시했다.

11일에는 525만 구독자를 보유한 먹방 유튜버 쯔양도 가세했다. 쯔양은 이날 “외국 셰프님도 놀라셨어요. 14만원 고든 램지 버거 전 메뉴 먹방”이라는 제목의 16분짜리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쯔양은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에 입점한 고든 램지 버거를 찾아 레스토랑 대표 메뉴인 ‘헬스키친’을 포함한 버거 8개를 주문했다. 고든 램지 버거는 버거 하나당 가격이 2∼3만원이다. 가장 비싼 메뉴는 고든 램지의 출생연도에서 따온 1966 버거로, 단품 가격은 14만원이다.

이날 버거 전 메뉴와 음료 10잔을 주문한 쯔양은 헬스키친 버거부터 맛을 보기 시작했다. 쯔양은 헬스키친 버거에 대해 “아보카도와 치즈, 할라페뇨가 들어있다”며 “햄버거 패티 같지 않고 스테이크 향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포레스트 버거를 택한 쯔양은 “일반 고기가 아니라 투플러스(1++) 등급 고기를 먹는 것 같다”며 “라구 소스가 정말 맛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야드버드 버거에 대해선 “일반 버거와 달리 향신료가 강하다”며 “코오슬로가 들어있어 샐러드를 같이 먹는 느낌이다. 치킨이 정말 맛있다”고 평했다.

프로틴 버거라고도 불리는 팜버거를 먹고서는 “완벽한 내 취향”이라며 “고기, 계란, 베이컨이 들어있다. 빵도 되게 폭신하다”고 했다.

베지 버거를 한입 먹은 뒤에는 “나쁘지 않은데 먹기는 싫다. 채소는 고든 램지가 와도 안 되는 것 같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맛은 콩인데 식감은 고기다. 먹다 보니 생각보다 괜찮다”며 “저는 채소를 안 좋아하지만 비건(채식주의자)들에게는 잘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새우가 들어간 프론 버거에 대해선 “엄청 독특한 맛”이라며 “어떠한 향이 확 쏜다”고 표현했다. 이어 “아메리칸 버거는 뉴욕에서 먹는 버거 느낌”이라며 “아메리칸 치즈 특성이 되게 짜다”라고 말했다.

일곱 개 메뉴를 소화한 쯔양은 마지막으로 14만원짜리 1966 버거를 맛봤다. 쯔양은 “12년산 발사믹 식초에 투플러스 한우 스테이크가 가득하다”며 “이런 비주얼은 처음”이라고 했다.

이어 “고기의 묵직함이 장난 아니고 육향이 정말 좋다”며 “고기 좋아하는 분들은 진짜 너무 좋아할 것 같은 맛”이라고 말했다.

쯔양은 “트러플(송로버섯)이 통으로 들어가 있다”며 “강한데도 거부감이 없는 트러플 향이 난다. 은은하면서도 엄청 고급스러운 향. 14만원 할 만하다”라고 덧붙였다.

전 메뉴를 섭렵한 쯔양은 “순위를 매기자면 1등은 당연히 1966이고 2위는 포레스트 3위는 헬스키친”이라고 했다.

쯔양의 먹방을 지켜본 조리사는 “마술 아니냐”며 놀란 뒤 “맛있게 먹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서울 잠실에 오픈한 고든 램지 버거 매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영국 런던, 미국 시카고에 이은 전 세계 4호점이자 아시아 첫 매장이다.

입점을 앞두고 고가 가격 논란이 일기도 했으나 매장은 오픈일부터 연일 고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