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차량 봤다가 '깜짝'…여성 노출 사진 빼곡히 붙어있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12 21:37

업데이트 2022.01.12 22:15

A씨가 지난달 말 촬영한 B택배사의 택배차량 내부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가 지난달 말 촬영한 B택배사의 택배차량 내부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택배사의 택배 기사가 배송 차량 내부에 여성의 노출 모습이 담긴 대형 포스터를 붙이고 배송업무를 한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탑차에 여자 벗은 사진 붙여놓고 배달하는 택배기사’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지난달 말 아파트 단지에 정차된 B사의 택배 차량 뒷문이 열려 있어 우연히 보게 됐는데, 여성들의 신체가 노출된 대형 포스터가 택배 차량 내부에 빼곡하게 붙여져 있어 깜짝 놀랐다는 내용이다.

작성자 A씨는 지난달 31일 B사 온라인 고객센터를 통해 문제를 제기했다. A씨는 “아이들이 지나다니는 아파트 입구 길목인데, 아이들 교육에도 좋지 않고 어른들이 보기에도 혐오감이 든다”며 “빠른 시정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A씨 항의에 대한 B택배사의 사과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 항의에 대한 B택배사의 사과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에 대해 B사는 지난 8일 고객센터 답변을 통해 사과했다.

B사는 “담당 기사의 만족스럽지 못한 서비스로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며 “문의하신 내용을 관할 지사로 전달해 개선 및 시정조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담당 기사로 인해 언짢으신 마음이 풀리지 않으시겠지만, 고객님께서 남겨주신 소중한 말씀 귀 기울여 앞으로 서비스 교육 강화 및 집‧배송 품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사과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A씨가 B택배사로부터 지난 8일 사과를 받은 후 촬영한 택배차량 내부 모습. 여전히 여성 노출 모습이 담긴 대형 포스터가 차량 내부에 붙어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가 B택배사로부터 지난 8일 사과를 받은 후 촬영한 택배차량 내부 모습. 여전히 여성 노출 모습이 담긴 대형 포스터가 차량 내부에 붙어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하지만 A씨 주장에 따르면 B사의 이러한 사과 이후에도 해당 택배 기사의 행동은 시정되지 않았다고 한다. A씨가 B사 고객센터로부터 답변을 들은 이후에도 여전히 여성들의 노출된 모습이 택배 차량 내부에 대형 포스터로 붙어 있었다는 것이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도대체 왜 저러는 건가” “택배기사 망신 다 시킨다” “본인 휴대전화나 컴퓨터 배경화면에 저렇게 해 놓는 건 아무도 뭐라고 안 하지만, 자기 개인 차량도 아니고 업무용 차량인데 무슨 짓인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