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수영후 귀 막혀 병원 갔더니 "오 마이갓"…바퀴벌레 나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손바닥 위 귓속에서 나온 바퀴벌레 일부분. [뉴질랜드헤럴드 사이트 캡처·중앙포토]

손바닥 위 귓속에서 나온 바퀴벌레 일부분. [뉴질랜드헤럴드 사이트 캡처·중앙포토]

뉴질랜드에서 귀에 바퀴벌레가 들어가서 한쪽 귀가 막혔던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다.

11일(현지시간) 뉴질랜드헤럴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클랜드에 사는 제인 웨딩이라는 남성은 수영을 하고 돌아왔다가 왼쪽 귀가 막혀 새벽에 잠에서 깼다.

그는 ‘귀에 물이 들어갔겠지’ 하다가 수영을 다녀온 이튿날 가만히 있어도 귓속에서 물이 움직이는 것처럼 느껴져 가정의를 찾았다.

의사는 그에게 항생제를 처방하면서 귀에 헤어드라이어 바람을 불어넣어 말려보라고 권하고,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다시 병원을 찾으라고 했다.

웨딩은 의사가 시킨대로 드라이어 바람을 귀에 댔지만, 상태는 나아지지 않았다. 그는 다시 밤을 꼬박 새우다시피 하고 10일 이비인후과 전문의를 찾았다.

웨딩의 귀를 들여다보던 이비인후과 전문의는 “오 마이 갓”을 연발했다.

그러면서 “귓속에 벌레가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의사는 귀속에서 바퀴벌레 사체 반쪽을 끄집어냈다. 그리고 나머지 반쪽은 흡입 도구를 이용해 뽑아냈다.

웨딩은 “그것을 끄집어내자 고막이 뻥 뚫리는 것 같았다. 여의사는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고 했다”며 “여의사가 ‘오 마이 갓’을 연발하자 처음에는 종양이라도 있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웨딩은 수영 갔다 와서 피곤해서 거실 소파에서 골아 떨어졌던 게 기억났다. 그는 그때 소파에서 잠들었다가 바퀴벌레가 귓속에 들어간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는 의사의 처방대로 헤어드라이어의 더운 바람을 불어넣어도 나아지지 않았다며 “하루가 지난 9일에도 가만히 앉아 있는데 뭔가 움직이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왼쪽 귀 3일 동안 안들렸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