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원 "7번 사업 실패로 빚 7억, 박미선에 이혼 안당한 비결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개그맨 이봉원이 7번의 사업 실패담을 고백했다.

 박미선, 이봉원 부부. [일간스포츠]

박미선, 이봉원 부부. [일간스포츠]

지난 11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한 이봉원은 과거 삼계탕집, 고깃집, 카페 등 7번 사업에 도전했으나 실패해 사채 빚 7억 원을 졌다고 털어놨다.

이봉원은 “연예인이 사업을 모르면 실패할 확률이 높다. 실패하면서 노하우가 쌓이는 것”이라며 “방송하면 또 돈을 벌 수 있으니까 소위 말해 절박함이 약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상민은 “7번이나 사업에 실패하고도 이혼을 안 당한 비결이 뭐냐?”고 물었고, 이봉원은 여러 차례 사업에 실패에도 아내인 개그우먼 박미선에게 힘든 티를 내지 않았다고 했다.

이봉원.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이봉원.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이봉원은 “난 항상 당당했다. 속은 쓰릴지 몰라도 겉으론 전혀 티 내지 않았다. 집에서도 티를 안 냈다”며 “아내에게 손을 벌리지도 않았고, 차라리 사채를 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업에 실패했다고 기가 죽고 주눅 들면 안 된다”며 “아내도 닦달하는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이혼이라는 말은 금기사항”이라며 “그 말이 나오는 순간 진짜 바로 이혼이다. 나는 아내한테 빌고 그런 건 안 한다. 상 남자지 싼 남자는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7억 원의 빚을 직접 갚았다고 밝혔다. 이봉원은 “방송하고 야간업소 행사 등을 뛰면서 다 갚았다”며 “당시 아내에게 생활비를 주지 못해 미안했다. 그래도 아내가 많이 벌어서 생활비는 아내가 냈다”고 고백했다.

한편 이봉원, 박미선 부부는 1993년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