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서 피흘린채 발견된 20대 여성…귀 잘려져 있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서울 강남구 한 클럽에서 귀가 잘렸다는 20대 여성의 신고가 접수됐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9일 낮 일행과 함께 강남구 논현동 클럽을 찾았다가 귀가 잘렸다는 A씨의 신고를 받고 입건 전 조사 중이다.

A씨는 당시 해당 클럽에서 만취 상태로 클럽 관계자에 의해 발견됐다.

클럽 관계자는 A씨가 귀에서 피를 흘리는 것을 보고 119에 신고를 했으나, 당시 A씨는 치료를 거부해 응급처치만 받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튿날 오전 4시쯤 뒤늦게 상처가 크다는 것을 인지하고 응급실에 찾아가 치료를 받았으며, 같은 날 오전 경찰에도 신고했다.

A씨는 "술에 깨보니 귀가 잘려져 있었으며 어떤 경위로 잘린 것인지는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클럽 내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정확한 발생 경위를 조사 중"이라며 "A씨를 진찰한 의사도 직접 면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