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충북동지회 "尹 반문 선동" 보고에…北 "보수 부활 막아라"

중앙일보

입력

“윤석열이 반문 세력 총궐기를 선동 중이다.”(충북동지회)→“반(反)보수 선전을 적폐청산 투쟁과 결부시켜라.”(북한 문화교류국)

북한 지령을 받고 지하조직을 결성했다는 소위 ‘충북동지회 사건’ 관련자들과 북한 당국이 2020년 10~11월 주고받은 통신문 중 일부다. 검찰은 지난해 9월 충북동지회 소속 박모씨 등 3인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이적단체 구성 등)로 구속기소하면서 이들이 북측에 보낸 보고문과 받은 지령문 일체를 범죄일람표에 담아 법원에 제출했다. 547페이지 분량의 범죄일람표 안엔 여야 대선 주자에 대한 상반된 시각이 담겨 있었다.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실이 정부 부처를 통해 입수한 박씨 등의 ‘공소장 범죄일람표’에 따르면 충북동지회를 ‘지사’, 북한을 ‘본사’로 표현한 이들은 2018년 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70여 차례에 걸쳐 암호화된 파일 형태로 북한과 통신을 주고받았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0일 인천광역시 중구 인천역 앞에서 산업화 교역일번지 인천지역 공약을 발표한 뒤 지지자들과 주먹악수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0일 인천광역시 중구 인천역 앞에서 산업화 교역일번지 인천지역 공약을 발표한 뒤 지지자들과 주먹악수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에 따르면 북한 조선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 문화교류국은 2019년 2월 17일 박씨 등에게 “보수세력 심판을 위한 범민중적인 공세 전에 진입하라”고 지시했다. 또 같은 해 10월 26일 “박근혜를 탄핵한 촛불의 힘으로 보수를 파멸의 구렁텅이로 몰아넣을 것”, “동시다발적인 맞불 집회를 전개해 민심을 검찰개혁 쪽으로 견인하자”고 지시했다. 당시는 ‘조국 사태’에 대한 검찰 수사로 찬반 집회가 불붙기 시작하던 때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총장이었다.

윤 후보를 직접 언급한 대목도 있다. 윤 후보가 2020년 10월 22일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장에서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같은 발언을 한 직후였다. 같은 달 25일 박씨 등은 보수진영을 두고 “집권을 탈취하려는 2022 대선 전략을 구체화하고 있다”며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은 검찰총장 자리를 수단으로 정치검사들을 모아 사사건건 적폐청산, 사회개혁을 무산시켰다. 국감 후 정치적 항명을 노골화했다. 반문세력 총궐기를 선동하고 있다”고 북측에 보고했다. 열흘 뒤 북측은 지령문을 통해 “보수 재부활 시도가 노골화되고 있는데, 반보수 선전을 적폐청산 투쟁과 결부시켜 일관성 있게 내밀어야 한다”고 지시했다. 북측은 또 “진보 운동 세력에 대한 비판은 최대한 자제하라”라거나 “현지 민심 동향 자료 수집에 집중하라” 같은 구체적인 대응 전략도 지시했다. 구속기소된 3인은 2017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노동특보단에서 활동한 이력이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10일 동작구 대방동 페이스살림에서 열린 일하는 여성을 위한 스타트업 대표 간담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10일 동작구 대방동 페이스살림에서 열린 일하는 여성을 위한 스타트업 대표 간담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씨 등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서도 북측에 보고했다. 시점은 이 후보가 대법원에서 공직선거법 위반과 관련해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 선고(2020년 7월 16일)를 받은 이틀 뒤였다. “대법원의 무죄 판결을 기점으로 기사회생한 이재명 경기지사가 본격적인 대선 주자로 부각되고 있다”며 “이 지사가 민주, 진보, 개혁 세력의 대선 후보로 광범위한 대중 조직이 결집할 수 있도록 본사(북한)에서 적극적인 조처를 해주기를 제안한다”는 내용이었다. 북측은 10여일 뒤 “이재명이 대선 후보로 나서자면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고 본다. 그가 당선되면 회사(북한)에서 바라는 통일 대통령으로 될 수 있겠는가 하는 문제도 아직은 결론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회신했다. 그러면서 “대선까지는 아직 시간이 있는 만큼 일단 주시해보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