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에디슨 손잡았지만…인수까지는 ‘여전히 산 넘어 산’

중앙일보

입력 2022.01.10 17:05

쌍용차와 에디슨모터스가 M&A(인수·합병) 투자 계약 체결에 합의했다. 사진은 1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모습. [연합뉴스]

쌍용차와 에디슨모터스가 M&A(인수·합병) 투자 계약 체결에 합의했다. 사진은 1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모습. [연합뉴스]

쌍용차와 에디슨모터스가 10일 인수합병(M&A) 본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11월 에디슨모터스가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되고 M&A 양해각서를 체결한 지 두 달여 만이다. 다만 계약까지 진통이 상당했고, 최종 인수까지도 난항이 예상된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는 “인수 대금(3048억원)의 10%인 305억원 중 양해각서 당시 155억원을 납부했고, 오늘 나머지 150억원을 납입했다”며 “계약금과 별개로 시급한 쌍용차 운영자금 500억원도 추가 납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잔금 2743억원은 오는 3월 회생계획안 제출 이후에 치른다.

쌍용차와 에디슨모터스가 본계약 체결까지 이견을 보였던 500억원 운영자금 집행 문제와 기술 협력은 별도의 업무협약에 조율한 내용을 담았다. 운영자금 집행 시 에디슨모터스와 사전 협의하고, 전기차와 내연기관차의 내부 인테리어와 그릴 관련 개선사항을 올해 판매할 차량에 반영하기로 했다.

회생계획안에 채권단 3분의 2 동의해야

본계약 체결로 인수 첫걸음을 뗐지만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를 최종적으로 품기 위해선 앞으로 더 ‘큰 산’을 넘어야 한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본계약 체결 후 쌍용차·에디슨모터스는 3월 1일까지 회생계획안을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해야 하고, 산업은행 등 채권단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현재로선 채권단의 동의 ‘문턱’을 넘는 게 가장 어려워 보인다. 에디슨모터스는 회생계획안에 쌍용차의 채무 변제를 위한 구체적인 자금조달 계획과 회사 정상화를 위한 타당한 사업 계획안을 제시해야 한다. 하지만 에디슨모터스의 자금조달 방안과 미래 사업 계획을 두고 시장의 의구심이 큰 상황이다.

KCGI가 밝힌 자금 조달 계획.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KCGI가 밝힌 자금 조달 계획.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지난 9월 말 기준으로 쌍용차의 유동부채는 1조3000억원에 이른다. 자동차 업계에선 에디슨모터스가 인수대금을 포함해 1조6000억원 안팎을 확보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에디슨모터스는 인수대금 마련부터 난항을 겪었다. 투자자로 나선 사모펀드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PE)가 투자를 철회하면서다. 나머지 투자자인 강성부펀드(KCGI)가 키스톤PE의 빈자리를 메우기로 하면서 가까스로 수습했다.

에디슨모터스·KCGI에 따르면 향후 유상증자, 해외 투자자 유치, 쌍용차 평택공장 부지(약 85만㎡)를 담보로 한 대출 등을 통해 나머지 1조원 이상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다. 이 중 평택공장 담보 대출 규모가 7000억~8000억원으로 가장 많다.

시장의 반응은 회의적이다. 에디슨모터스가 지난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담보 대출을 요청했지만 거절됐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당시 “쌍용차 담보는 큰 의미가 없다”며 “에디슨모터스는 자체 기술과 사업계획에 대해 자신을 보이나 시장에서 여러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에디스모터스의 사업계획을 제3의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검증하는 게 필요하다”고 직격했다.

앞서 강영권 대표가 “500억원 정도면 올해 전기차 10종을 출시할 수 있다”며 “2030년까지 30종의 신형 전기차를 개발하겠다”고 밝힌 데 대한 반응이었다.

“올해 전기차 10종 출시? 현실성 의문”

결국 담보 대출도 해당 기업의 사업계획안이 현실성 있는지 등을 따진 후 집행하는데 당장 채권단에서 이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전해졌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국내 1위인 현대자동차도 2025년까지 12종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으로, 신차 하나 개발에만 3000억원 이상이 들어간다”며 “과연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를 정상화시킬 수 있을지 업계에선 의구심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시중은행도 리스크를 안고 담보 대출에 나설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쌍용차의 한 관계자도 “매년 신차 개발에만 1000억~2000억원이 투입된다”고 말했다.

쌍용차 새주인 후보인 에디슨모터스의 인수 절차 그래픽 이미지. [자료 쌍용차·업계]

쌍용차 새주인 후보인 에디슨모터스의 인수 절차 그래픽 이미지. [자료 쌍용차·업계]

결과적으로 에디슨모터스가 회생계획안에 쌍용차 정상화 방안과 세부적인 자금조달 계획을 얼마나 충실히 담느냐에 따라 최종 인수 향배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채권단은 채권 변제율이 낮거나 만족스럽지 않을 경우 회생계획안에 ‘퇴짜’를 놓을 수 있다.

최효종 법무법인 대륙아주 파트너 변호사는 “이스타항공 M&A의 경우도 본계약 체결 후 회생계획안 인가까지 6개월이 걸렸다”며 “쌍용차 인수 건도 속도를 내도 회생계획안 인가까지 최소 4개월 이상이 소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