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정의선에게 “화이팅” 외친 이유…“우린 수소동맹”

중앙일보

입력 2022.01.09 12:24

업데이트 2022.01.09 18:19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미국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2’에 차려졌던 그룹 전시관을 소개하면서 CES에 직접 참가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에게 응원을 보냈다.

최 회장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30년까지 전 세계 탄소 감축량의 1%를 감당할 SK의 비전과 약속을 공개했다”며 “1%의 탄소는 약 2억톤으로 여의도 5만 개의 면적에 소나무를 심는 것과 맞먹는 효과라고 추산한다”고 적었다.

최 회장은 이 글과 함께 CES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 라스베이거스컨벤션센터(LVCC)에 차려진 SK의 전시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의 사진도 함께 올렸다.

[최태원 SK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최태원 SK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SK그룹은 SK텔레콤과 SK㈜, SK이노베이션, SK E&S, SK하이닉스, SK에코플랜트 등 6개사가 함께 ‘탄소 없는 삶, 그 길을 당신과 함께 걸어갈 동반자 SK’를 주제로 CES 현장에 합동 전시관을 꾸렸다. 최 회장은 CES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최 회장은 그러면서 #넷제로, #CES2022, #sk관그린에비뉴, 그리고 #수소동맹정의선화이팅 이라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최 회장과 정 회장은 지난해 3월 열린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 회의 참석에 앞서 만나 수소가 지속가능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탄소 중립 달성의 필수적인 요소라는데 공감하고, 수소 생태계 확대 방안을 함께 추진하자는 ‘수소동맹’을 맺은 바 있다.

정 회장이 이끄는 현대차는 이번 CES에 로보틱스와 메타버스가 결합한 ‘메타모빌리티’라는 새로운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