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대란 그게 뭔데? 테슬라, 작년 100만대 가까이 팔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테슬라 모델3 핸들 모습. AFP=연합뉴스

테슬라 모델3 핸들 모습. AFP=연합뉴스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지난해 반도체 공급난에도 불구하고 100만대에 육박하는 93만6000여대의 차량을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93만6000여대 판매, 4분기 실적 역대최다

2일(현지시간) 경제 매체 CNBC 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테슬라는 이러한 내용의 차량 인도 실적을 발표했다.

테슬라가 2021년 고객에게 납품한 전기차는 모두 93만6172대로, 전년과 비교해 87% 증가했다.

작년 4분기 인도량은 사상 최다인 30만8600대였다. 이로써 테슬라는 6분기 연속해서 분기 인도량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로이터통신은 “테슬라가 공급망 문제를 극복하고 4분기에 블록버스터급 인도량을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테슬라의 지난해 전체 인도 실적과 4분기 인도량은 월가 예상치도 뛰어넘은 것이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애널리스트 전망치는 각각 89만7000대(작년 1년 치), 26만7000대(4분기)였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전 세계 테슬라팀의 위대한 성과”라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