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딛고 일냈다…한수원, 이집트 원전 수주 유력

중앙일보

입력 2022.01.03 00:13

지면보기

종합 01면

한국 원자력발전 업계가 또 일을 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수조원 규모의 이집트 엘다바 원전 사업 참여를 위한 단독 협상에 나선다. 원전 수출에서 조 단위가 넘는 사업에 참여하는 것은 2008년 UAE 바라카 원전 이후 처음이다.

2일 한수원은 이집트 엘다바 원전의 2차 건설사업 부문 계약 체결을 위한 단독 협상 대상자가 됐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오는 2월까지 가격 등 세부 조건 협상을 마무리한 뒤, 4월 말께 정식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아직 실제 계약을 체결하진 않았지만,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사업 수주가 유력하다.

이집트 엘다바 원전은 2017년 러시아 JSC ASE사가 이집트 원자력청(NPPA)에 전체 사업권을 따냈다. 러시아 JSC ASE사는 러시아 국영 원전기업인 로사톰의 자회사다. 1200㎿급 러시아 원전인 VVER-1200 노형 4개를 짓는 데 총 300억 달러(약 35조원)가 들어간다. 올해 건설을 시작해 2028년 1호기 상업운전이 목표다. 한수원이 단독 협상에 들어간 것은 이 중 터빈 건물 등 2차 계통 사업이다. 전체 사업의 5~10% 정도다. 한수원은 비밀유지를 이유로 계약금액을 밝히지 않고 있지만, 최소 조 단위 규모의 계약으로 추산된다.

“이집트 원전계약 성공 땐 현대건설·두산중 시공”… 고사 직전 국내업체 숨통

원전은 사업 기간이 길고 규모가 커서 전체 사업을 수주해도 일부 사업은 다른 국가나 업체와 협력하는 경우가 많다. 한국도 UAE 바라카 원전 사업을 미국의 원전 업체 웨스팅하우스사와 함께 했다.

이집트 엘다바 원전 개요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이집트 엘다바 원전 개요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다만 이번 사업 참여는 한국의 원전 수출 경쟁국인 러시아가 먼저 요청해 이뤄졌다는 점에서 이례적이다. 러시아는 2019년부터 자국 업체가 아닌 한수원을 파트너로 정하고 협상을 진행해 왔다. 한국이 UAE 바라카에 원전을 건설하면서 유일하게 사막 원전 건설 경험이 있다는 점을 높게 샀다는 후문이다. 이집트 엘다바 원전도 사막에 건설해야 한다. 특히 러시아는 중국과 함께 원전 최대 수출국이다. 한수원은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앞으로 다른 러시아 해외 원전 수출도 함께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집트 엘다바 원전 사업에 참여하면, 탈원전으로 고사 직전인 업계의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현재는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으로 신한울 3·4호기를 비롯한 신규 원전 건설이 모두 중단돼 있다. 한수원은 “계약에 성공하면 현대건설과 두산중공업이 시공을 맡고 국내 업체가 기자재 공급에 참여한다”고 했다.

다만 이번 원전 수출은 주로 부속 건물 시공과 터빈 등 일부 기자재에 한정돼 있다. 한국이 자랑하는 한국형 원전의 주기기 등 1차 계통 분야는 러시아가 맡는다. 사업 규모도 전체 원전 수주와 비교하면 작은 편이다.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정부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업계 인력이나 기술력을 유지하기 힘든 상황인데, 그나마 수출로 일거리가 생긴 점은 긍정적”이라면서도 “다만 수출이 건물 시공 등 일부에 그쳐, 주기기 제작 등 핵심 분야는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