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보다 4배 맵다, 이마트가 꺼내든 극한의 매운 라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마트는 새해에 국내에서 가장 매운 라면인 ‘팔도 틈새라면 극한체험’을 선보였다. [사진 이마트]

이마트는 새해에 국내에서 가장 매운 라면인 ‘팔도 틈새라면 극한체험’을 선보였다. [사진 이마트]

이마트가 지난해 매출을 분석한 결과 매운맛 제품을 찾는 수요가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이마트는 지난해 대표적인 매운맛 제품인 불닭·핵불닭 소스 매출이 2020년 대비 16.8% 증가했다고 밝혔다. 불닭 소스뿐 아니라 전년에 비해 고추냉이(와사비) 매출이 27.6% 늘었고, 칠리 소스(15.5%)와 고추장( 5.4%) 등 전반적으로 매운맛 소스가 많이 팔렸다.

매운 라면 판매 증가율도 일반 라면보다 약 7배 높았다. 지난해 이마트에서 봉지 라면 전체 매출은 1%가량 늘었는데, 불닭볶음면·틈새라면·앵그리너구리 등 대표적인 매운 라면류 매출은 7% 증가했다. 여름에는 매운 비빔면이 인기를 끌며 지난해 6~8월 비빔면 매출도 전년 대비 17% 신장했다.

이마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집밥 수요가 증가한 가운데 매운맛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려는 이들이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했다.

매운맛을 찾는 고객들의 수요에 맞춰 이마트는 새해 국내에서 가장 매운 라면인 팔도 틈새라면 극한 체험을 선보였다.

틈새라면은 스코빌지수(SHU)가 1만5000SHU에 이른다. 스코빌지수는 고추에 포함된 캡사이신을 계량화해 매운 정도를 수치로 나타낸 것이다. 국내 라면 판매량 1위 신라면의 스코빌지수는 3400SHU 정도다.

팔도 틈새라면 극한체험은 기존 틈새라면에 매운맛과 건더기 스프를 강화한 제품이다. 약 1만SHU인 틈새라면 빨계떡보다 스코빌지수가 1.5배 높아졌다. 지난해 출시돼 국내 가장 매운 라면 자리에 올랐던 금비유통의 불마왕 라면(1만4444SHU)을 앞선다.

이마트는 팔도 틈새라면 극한체험과 함께 농심·오뚜기·팔도·삼양·금비유통의 대표 매운 라면 17종을 최대 20% 할인 판매하는 ‘새해에는 신(辛)나게’ 행사를 3일부터 12일까지 진행한다.

팔도 틈새라면 3종(빨계떡·매운김치·볶음면)과 삼양 불닭 4종(불닭·까르보·로제·4가지치즈)을 정상가 대비 2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며, 농심과 오뚜기 라면 행사 제품을 2개 구매 시 10% 할인 판매한다.

이마트는 매운 라면 모음전 행사를 맞아 처음으로 매운 라면 행사 상품 17종의 스코빌 지수와 맵기 정도 등 정보를 담은 ‘매운 라면 레벨’ 안내문도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