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전생각'만으론 설명이 안된다, 나만 늘 주식 까먹는 이유 [부모탐구생활]

중앙일보

입력

남들은 다한다는 주식투자, 막상 시작해보니 쉽지 않습니다. 주식투자 관련 책도 사보고 유튜브 영상도 찾아보지만, 계좌 잔고는 줄어들기만 합니다. 주식투자, 왜 이렇게 어려운 걸까요?

지식과 정보가 부족해서일 수도 있지만, 나도 모르는 사이 심리적 방해요소가 작용해서 그렇기도 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과신 효과입니다. 과신 효과는 자신이 수집한 정보의 정확성과 중요성을 지나치게 과대평가하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자신이 획득한 정보를 중요하다 여기다 보니 그 정보를 취득한 자신의 이해력과 판단력 역시 뛰어나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종국에는 자신이 남들보다 보다 예측 능력이 뛰어나고, 투자 능력 또한 뛰어나다고 생각하게 되죠. 과신 효과는 투자자를 특정 종목에 대한 소위 ‘몰방 투자’로 이끌고, 이는 결국 투자 위험을 높일 수밖에 없습니다.

후회 공포와 자긍심 추구도 합리적인 투자를 방해합니다. 후회 공포란 잘못된 결정에서 오는 고통을 회피하고자 하는 심리를 말합니다. 자긍심 추구는 반대로 잘한 결정에서 오는 즐거움을 추구하고자 하는 욕구를 뜻합니다. 흔히 손실이 난 주식이나 금융상품은 쉽사리 팔지 못하는데요, 팔아서 손실을 확정하는 순간 스스로 잘못된 선택을 했음을 자인하는 것이어서 후회가 밀려오기 때문입니다. 이런 후회를 하지 않으려고 손실이 난 금융상품을 팔지 못하고 의도치 않게 오래 보유하게 되는 것이죠. 반대로 수익이 난 상품은 빨리 팔고 싶어 합니다. 수익이 났을 때 팔아야 자신의 선택에 자긍심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합리적인 투자자라면 반대로 할 수 있어야 합니다. 손실이 난 상품은 되도록 빨리 처분하고, 이익이 난 상품은 되도록 길게 보유하는 것이죠. 즉, 후회 공포는 받아들이고, 자긍심 추구는 떨쳐내야 합니다.

주식을 매매하다 보면 수익과 손실의 기준점을 잘못 설정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러한 기준점을 잘못 설정하면 위험을 추가로 노출되기도 하고, 적절한 매매 타이밍을 놓칠 수도 있습니다. 결국 이 역시 자산의 손실을 키우거나 수익을 제한하는 심리적 방해물입니다.

비상장 주식, 투자하는 세가지 방법. 게티이미지뱅크

비상장 주식, 투자하는 세가지 방법. 게티이미지뱅크

예를 들어 어떤 투자자가 A라는 주식을 10이라는 가격에 사서 현재 가격이 15라면, 수익률이 50%로 높은 성과를 냈지만, A주식의 가격이 20까지 갔다가 다시 15까지 내려온 상황이라면 이 투자자는 심리적으로 고점 대비 손실을 봤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자신이 매입한 10이 아닌 고점 20이 손실 판단의 심리적 기준점이 된 것이죠. 이런 경우 A주식이 기업가치가 훼손되어 가격 상승 여력을 잃어도, 투자자는 고점 20을 심리적 기준점으로 삼고 있기 때문에 쉽사리 매도에 나서지 못합니다. 이른바 심리적 기준점에 갇혀 합리적인 투자 결정을 하지 못한 것이죠.

‘본전 생각’도 경계해야 합니다. 우리는 손실을 본 다음에 이를 한꺼번에 만회하려고 더 큰 위험을 지곤 하는데요. 손실 본 금액을 차근차근 복구하려 하기보다는 이른 시일 내에 원상태로 돌려놓고자 할 때 흔히 발생합니다. 한 번에 큰 금액을 벌기 위해서는 위험이 큰 상품에 무리하게 투자할 수밖에 없습니다.  본전 생각이 앞서면 위험 수용도가 갑자기 커지는데요. 위험이 큰 상품에 무리하게 투자하면서 더 큰 손실을 볼 수 있음을 유념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주식투자 성과가 좋지 않았던 이유는 내 안에 있는 심리적 방해요소 때문일 수 있습니다. 주식투자에는 심리적 방해요소가 작용할 수 있음을 인지하고, 이에 대처한다면 비슷한 상황에서 같은 실수를 피할 수 있을 것입니다. 많은 투자의 대가들이 주식투자 시 투자원칙을 강조하는 것도 같은 맥락입니다. 어떠한 심리적 방해요소에도 흔들리지 않는 투자원칙과 함께 성공투자 하시기 바랍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