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영월, 젊은 커플들이 찾는다…천문대 매력에 홀린 2만 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영월 별마로천문대가 개관 20주년을 맞았다. 지난 23일 재개장한 천문대에서 올려다본 하늘. 달이 밝고 구름이 많이 끼어서 별 보기에 좋은 조건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시리우스를 비롯한 겨울 별이 밝게 반짝였다.

영월 별마로천문대가 개관 20주년을 맞았다. 지난 23일 재개장한 천문대에서 올려다본 하늘. 달이 밝고 구름이 많이 끼어서 별 보기에 좋은 조건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시리우스를 비롯한 겨울 별이 밝게 반짝였다.

강원도 영월이 젊어졌다. 단종, 김삿갓과 관련한 문화유적지나 동강의 경치를 감상하는 것만이 영월 여행의 전부가 아니다. 요즘 여행자는 영월에서 이색 박물관을 둘러보고 지역 식재료로 만든 빵을 찾아 먹는다. 도시에선 불가능한 별 보기 체험도 즐긴다. 마침 이달 23일 별마로천문대가 재개장했다. "찬바람이 불면 밤하늘이 반짝이더라. 나랑 별 보러 가지 않을래." 적재의 노래 '별 보러 가자'와 꼭 어울리는 여행지가 영월이다.

박물관의 고장

MZ세대의 필수 방문 코스로 꼽히는 젊은달 와이파크. 입구의 붉은 대나무가 사진 명소로 꼽힌다.

MZ세대의 필수 방문 코스로 꼽히는 젊은달 와이파크. 입구의 붉은 대나무가 사진 명소로 꼽힌다.

영월은 박물관 천국이다. 강원도 산골에 박물관과 미술관이 22개나 된다. 사진, 악기, 문학 등 종류도 다양하다. 2019년 6월 개장하자마자 그해 '한국 관광의 별'을 거머쥔 '젊은달 와이파크'가 단연 인기다. 원래 와이파크 자리에는 술샘박물관이 있었다. 주천면의 이름을 딴 술 박물관이었는데 방문객이 없어서 천덕꾸러기 신세였다. 강릉 하슬라아트월드를 운영하는 최옥영·박신정씨가 썰렁했던 박물관을 되살렸다. 건물 골격을 그대로 두고, 벽돌 하나 합판 한장까지 재활용해 이채로운 공간으로 꾸몄다. 박물관 입구, 쇠파이프를 색칠해 엮은 '붉은 대나무'는 SNS를 도배한 사진 명소다. 그러나 이게 다가 아니다. 11개 전시관에 개성 있는 작품이 수두룩하고 초콜릿, 커피 만들기 등도 체험할 수 있다. 박물관 대지가 8000평(2만6000㎡)에 이른다.

영월관광센터에서 본 '마음을 비추는 얼굴' 영상. 영월 청령사터에서 발견된 오백나한상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영월관광센터에서 본 '마음을 비추는 얼굴' 영상. 영월 청령사터에서 발견된 오백나한상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올해 10월에는 단종 유배지인 청령포가 내려다보이는 언덕에 '영월관광센터'가 개관했다. 영월·태백·정선·삼척 탄광 지역을 아우르는 시설인데 2층 미디어 전시관이 핵심이다. 메인 영상 존에서 20분짜리 영상을 볼 수 있다. 살아 움직이는 조선 민화도 볼 만한데 '마음을 비추는 얼굴' 영상이 특히 몰입감 높다. 영월 창령사터에서 발견된 '오백나한상(국립춘천박물관 소장)'의 질박한 표정이 생생하다. 흥미로운 사실 하나. 센터에는 영월 최초의 에스컬레이터가 있다. 그만큼 영월에서 보기 드문 최신식 건물이다.

20주년 맞은 최초의 천문대 

새단장한 별마로천문대에는 다양한 실감형 콘텐트가 보강됐다.

새단장한 별마로천문대에는 다양한 실감형 콘텐트가 보강됐다.

2001년 영월읍 봉래산 꼭대기(800m)에 들어선 '별마로천문대'는 지자체 1호 천문대다. 20주년을 맞아 3개월간의 새 단장을 마치고 재개관한 23일 천문대를 방문했다. 영월읍 내에서 10㎞, 약 20분 산길을 차를 몰고 올라갔다. 경사가 심하고 좁은 지그재그 길이어서 바짝 긴장하며 운전했다. 천문대에 도착하니 관람객이 제법 많아 보였다. 대부분 젊은 커플이었다. 별마로천문대 백두환 팀장은 "코로나 사태 이후에도 예약률은 떨어지지 않았다"며 "올해 약 2만6000명이 천문대를 찾았다"고 말했다.
새롭게 꾸민 미디어 존부터 둘러봤다. 10억원을 들여 '실감형 콘텐트'를 강화했단다. 종이 별이 쏟아지는 '도로시의 별', 대형 프로젝트로 우주 탄생 과정을 보여주는 '카오스의 틈' 같은 공간이 이채로웠다.

별마로천문대 옥상 천체관측실에서 설명을 들으며 별을 보는 사람들. 별 관측 프로그램은 예약제로 운영하다.

별마로천문대 옥상 천체관측실에서 설명을 들으며 별을 보는 사람들. 별 관측 프로그램은 예약제로 운영하다.

오후 9시 체험 프로그램이 시작됐다. 먼저 지하 천체투영실에서 돔형 천장을 올려다보며 겨울 별자리 설명을 들었다. 이어 천문대 옥상, 천체관측실로 이동했다. 천장 돔이 열리는 순간, 탄식이 쏟아졌다. 하늘이 흐린 까닭이었다. 다행히 구름이 조금씩 걷혔다. "우와, 보인다." "이게 시리우스인가?" 참가자들은 천체망원경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프로그램 끝난 뒤 천문대 옆 활공장에서 별을 더 구경했다. 좀생이 성단, 오리온자리, 쌍둥이자리 등이 보였다. 별 볼 일 있는 영월의 밤이었다.

메밀전병과 곤드레 빵 

영월 중앙시장과 서부시장에서는 쉴 새 없이 메밀전병과 배추전을 굽는다.

영월 중앙시장과 서부시장에서는 쉴 새 없이 메밀전병과 배추전을 굽는다.

산간벽지의 엄동설한이라면 먹을거리가 마땅치 않을 것 같다. 그러나 의외의 제철 음식이 있었다. 바로 메밀전병과 메밀배추전. 시장 상인들은 "지금이 배추가 제일 맛있을 때"라며 "봄·여름 배추는 맛이 밍밍한 물 배추"라고 입을 모았다. 햇메밀이 늦가을에 나오니 메밀도 지금이 제일 향긋하다.
영월 서부시장에 26개, 중앙시장에 13개 점포가 메밀전병을 전문으로 한다. 시장 밖에도 메밀전을 부치는 집이 수두룩하다. 전병 맛은 가게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부치는 방법은 똑같다. 둥글넓적한 번철에 기름을 살짝 두르고 메밀 반죽을 얇게 부친 뒤 당면과 김치를 볶은 소를 한 움큼 넣은 뒤 돌돌 만다. 시장에서 막 부쳐주는 1500원짜리 전병 맛은 역시 일품이었다. 다만 사람들의 입맛이 변해서인지 예전보다 훨씬 매워졌다. 심심한 배추전을 번갈아 먹으니 균형이 잘 맞았다.

'이달엔영월'은 덕포리에 오일장이 설 때만 문을 여는 빵집이다. 감자빵, 고구마빵, 한반도빵이 인기다.

'이달엔영월'은 덕포리에 오일장이 설 때만 문을 여는 빵집이다. 감자빵, 고구마빵, 한반도빵이 인기다.

메밀전만으로 아쉽다면 지역 식재료를 활용한 이색 빵은 어떤가. 메밀·곤드레·감자 등으로 맛을 낸 빵을 파는 베이커리가 있다. '곤드레붕생이'는 발효 빵 전문점이다. 36년 경력을 자랑하는 이호상 사장(52)이 약 30종의 빵을 만드는데 12가지 빵에 곤드레가 들어간다. 버터와 유화제를 안 넣은 빵은 투박해 보여도 담백하고 소화가 잘된다. 흑미로 만든 석탄빵, 곤드레와 옥수수로 맛을 낸 카스텔라가 대표 빵이다. 4·9일마다 오일장이 서는 덕포리에는 장날에만 여는 빵집 '이달엔영월'도 있다. 선암마을 한반도 지형에서 착안한 '한반도빵'이 대표적이다. 메밀을 토핑으로 얹는다. 빵집 안쪽 폐가를 활용한 이색 카페도 운영한다.

베이커리 '곤드레붕생이'는 흑미, 곤드레, 감자 등 지역 식재료를 넣어 빵을 만든다.

베이커리 '곤드레붕생이'는 흑미, 곤드레, 감자 등 지역 식재료를 넣어 빵을 만든다.

여행정보

젊은달 와이파크 어른 입장료는 1만5000원, 영월관광센터는 1만원이다. 관광센터는 입장권 구매자에게 시설 내에서 쓸 수 있는 3000원짜리 쿠폰을 준다. 별마로천문대는 예약제로 운영한다. 1시간 동안 진행되는 별자리 설명, 천체 관측 프로그램 이용료는 어른 7000원이다. 프로그램을 예약하지 않아도 미디어 존은 무료로 둘러볼 수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