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법사위원 "文 눈물겨운 자기편 챙기기와 갈라치기"

중앙일보

입력 2021.12.24 18:53

유상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민의힘 의원(왼쪽부터), 장제원 의원, 윤한홍 의원, 조수진 의원. 뉴스1

유상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민의힘 의원(왼쪽부터), 장제원 의원, 윤한홍 의원, 조수진 의원.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사면 결정을 두고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이 "갈라치기 행태"라며 비판했다.

24일 국민의힘 법사위원 일동은 공동 명의로 '문재인 대통령의 눈물겨운 자기 편 챙기기와 갈라치기 사면에 국민은 분노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국민통합을 위해 사용되어야 할 사면권까지 자기 편 챙기기와 갈라치기 수단으로 전락시켜 버렸다"면서 "자기 편 챙기기가 눈물겹다"고 적었다.

이들은 한명숙 전 총리의 사면 결정에 대해 "한명숙 전 총리와 이석기 전 의원을 챙기기 위해 전직 대통령들이 지켜오던 원칙과 관례를 무시하고, 뛰어넘어 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렇게 자기 편 챙기기 위해 전직 대통령을 한 분을 끼워넣었지만, 또 다른 한 분의 전직 대통령과는 갈라치기해서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정권의 마지막 순간까지 국민이 부여한 공적 권한을 사적으로 사용하고, 정치적 목적으로 국민분열의 수단으로 악용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도대체 문재인 정권에는 공정과 정의의 DNA가 있기는 한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끝으로 "국민화합과 갈등해소를 위해 국민이 허락한 사면권을 원칙과 관례를 무시한 자기 편 챙기기와 갈등조장용 갈라치기에 사용한 것에 국민들은 분노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민의힘 법사위원 6명 중 권성동, 장제원, 윤한홍 의원은 범 친이명박계로 분류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