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을 4:3으로…축구 경기 조작한 골때녀 측 "안일했다" 사과

중앙일보

입력 2021.12.24 14:37

업데이트 2021.12.24 14:49

온라인에서 조작 의혹이 제기된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중 한 장면. 방송에선 '후반 4대 3' 상황이지만 화이트 보드엔 '4대0'으로 적혀 있다. 사진 인터넷 캡처

온라인에서 조작 의혹이 제기된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중 한 장면. 방송에선 '후반 4대 3' 상황이지만 화이트 보드엔 '4대0'으로 적혀 있다. 사진 인터넷 캡처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 제작진이 조작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골때녀' 제작진은 24일 공식입장을 내고 "방송 과정에서 편집 순서를 일부 뒤바꾸어 시청자들께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지금까지의 경기 결과 및 최종 스코어는 방송된 내용과 다르지 않다고 하더라도, 일부 회차에서 편집 순서를 실제 시간순서와 다르게 방송했다"며 "제작진의 안일함이 불러온 결과였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예능적 재미를 추구하는 것보다 스포츠의 진정성이 훨씬 더 중요한 가치임을 절실히 깨닫게 됐다"며 "땀 흘리고 고군분투하며 경기에 임하는 선수 및 감독님들, 진행자들, 스태프들의 진정성을 훼손하는 일이 없도록 편집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향후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앞서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지난 22일 방송된 FC구척장신과FC원더우먼의 경기 내용이 실제 경기 흐름과 다르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방송은 전반전 구척장신이 3점을 기록하며 3대 0으로 종료됐고, 이어 후반전에선 원더우먼의 송소희가 연이어 2골을 터뜨리며 3대 2가 됐다. 그러나 구척장신이 추가골을 하면서 4대 2가 됐고, 이어 4대 3 등으로 긴박감 넘치는 경기를 이어갔다. 이후 구척장신 차수민의쐐기골에 이어 아이린이 골에 성공하면서 구척장신이 6대 3의 승리를 거뒀다.

그러나 방송 이후 온라인에서는 구척장신이 원더우먼을 상대로 전반전에만 이미 5골을 넣으며 일찍이 승기를 잡았다는 내용의 글이 확산됐다. 그 근거로 네티즌들은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스코어 보드에 '4대0'이라고 적혀 있는 장면을 들었다. 방송에선 '후반 4대 3' 상황이지만 화이트 보드엔 '4대0'으로 적혀 있었다는 것이다. 이밖에도 선수들이 마신 물병들이 늘었다 줄었다 하는 점도 의심을 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