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 정우영, 독일 프라이부르크와 재계약

중앙일보

입력 2021.12.24 08:49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프라이부르크 정우영(왼쪽). [사진 프라이부르크]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프라이부르크 정우영(왼쪽). [사진 프라이부르크]

한국축구대표팀 공격수 정우영(22)이 독일 분데스리가 SC프라이부르크와 재계약했다.

프라이부르크는 23일(현지시간) “정우영과 계약을 연장했다”고 발표했다. 상호 합의 하에 구체적인 계약 내용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2018년 독일 명문 바이에른 뮌헨에 입단한 정우영은 2019년 6월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 뮌헨에 재임대됐고 지난 시즌 프라이부르크로 돌아와 28경기에 출전해 4골을 넣었다. 올 시즌 주전으로 도약해 19경기에 나서 3골을 넣었다. 프라이부르크는 리그 3위(8승5무4패)를 기록 중이다.

정우영은 “프라이부르크에서 편안하다. 성장하며 전반기를 잘 보낼 수 있었다. 이 곳에서 가능한 많은 것을 이루고 싶다”고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프라이부르크의 클레멘스 하르텐바흐 단장은 “정우영은 잘 성장했고, 올 시즌 더 발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라운드에 에너지를 불어넣는다”고 칭찬했다.

분데스리가 활약을 바탕으로 한국축구대표팀에 뽑힌 정우영은 지난달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라크전에서 A매치 데뷔골을 터트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