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변이 바이러스 꼼짝마” SK바사, 범용백신 개발

중앙일보

입력

경북 안동에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 L하우스 백신 공장 [사진 SK바이오사이언스]

경북 안동에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 L하우스 백신 공장 [사진 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제기구와 협력해 ‘범용 백신’을 만든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GBP510)의 플랫폼을 활용해 ‘사베코바이러스(sarbecovirus)’를 표적으로 한 백신 개발에 착수한다”고 21일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와 같은 개별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는 백신이 아닌, 사베코 바이러스 계열 전체에 유효한 ‘범용 백신’을 개발한다. 향후 변이 바이러스가 창궐하더라도 이를 예방할 수 있는 대응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사베코 바이러스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일종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SARS) 바이러스 등이 사베코 바이러스 계열에 속한다.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은 범용 백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5000만 달러(약 600억원)를 SK바이오사이언스에 지원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 돈을 비임상·임상1/2상·공정개발·분석법 개발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CEPI와 SK바이오사이언스는 사베코 바이러스 백신 후보물질의 안전성·유효성을 입증한 이후 수억 회 접종 물량을 전 세계에 공급할 예정이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GBP510를 개발하며 보여준 SK바이오사이언스의 기술력과 생산 시스템이 CEPI와 SK바이오사이언스의 협력으로 이어졌다”며 “코로나19가 각종 변이로 지속하며 인류를 위협하는 상황에서, SK바이오사이언스가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