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200억 ESG펀드 투자 첫발 뗐다”… SKT·카카오가 콕 찍은 이 회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청각장애인 기사가 운행하는 고용한M 코액터스. [사진 SK텔레콤]

청각장애인 기사가 운행하는 고용한M 코액터스. [사진 SK텔레콤]

지난 8월 200억원 규모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펀드’를 조성했던 SK텔레콤과 카카오가 본격적인 투자에 나섰다.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이 ESG 어젠다를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도 발빠르게 ESG 관련 기업 육성에 나서고 있다.

SKT와 카카오는 ESG 펀드를 통해 ESG 분야 혁신 스타트업에 총 30억원을 투자했다고 20일 밝혔다. 투자 대상은 청각장애인이 운행하는 택시 서비스 코액터스, 시각장애인용 점자 콘텐트를 제공하는 센시, 유아동 대상으로 메타버스 기반 교육 콘텐트를 제공하는 마블러스 3개사다.

세 회사는 모두 장애인이나 유아동의 편의·교육에 도움이 되는 사업 모델을 보유한 곳이다. 두 회사는 “일반적인 수익성과 성장성 중심의 스타트업 투자와 달리,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ESG 혁신성에 높은 비중을 두고 투자 대상을 발굴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코액터스는 청각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소득 개선에 기여하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코엑터스는 운행 차량 수를 현행 20여 대에서 100대로 늘려 청각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소득 개선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센시는 디지털 문서를 점자로 자동 변환하는 기술을 통해 기존 수작업 기반 4~6개월이 걸리던 점자책 출판 기간을 단 하루로 단축한 혁신 스타트업이다. 센시는 점자 콘텐트의 빠르고 저렴한 보급을 통해 시각장애인의 교육격차·불평등 해소에 목표를 두고 있다.

마블러스는 유∙초등생을 대상으로 메타버스 기반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에듀테크 스타트업이다. 마블러스는 소득 격차에 따른 경제적 여건이나 지리적 장벽을 넘어, 가상 공간에서 누구나 공평하게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비전을 가진 기업이다.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SKT와 카카오는 향후 발생하는 사회 문제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을 가진 혁신 스타트업을 추가로 발굴·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투자한 스타트업에게는 두 회사와 사업 제휴 및 글로벌 공동 진출 기회도 제공한다.

박용주 SKT ESG 담당은 “SKT와 카카오가 함께 조성한 ESG 공동 펀드는 정보통신기술(ICT) 기술 및 서비스로 환경, 사회적 약자 등을 위한 사회적 난제를 해결하는 혁신 스타트업의 동반자 역할을 할 것”이라며 “ESG 분야 스타트업의 발굴과 사업지원부터 투자 및 제휴·협력에 이르기까지 체계적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SKT와 카카오는 ICT 업계 최초로 각각 100억원을 출자해 총 200억원 규모의 ESG 펀드를 조성했다. 펀드 운용은 ESG 분야 전문 투자 경험을 가진 유티씨인베스트먼트가 전담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