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진중권 "尹 '아내의혹' 인정 후 사과해야, 이정도 판단 못하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경력 의혹'에 대해 "일단 경력위조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하고, 허위나 과장 보도에 대해서는 차후에 건조하게 해명하는 게 옳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제기한 의혹 중에 가짜도 있을 것이고, 언론이 제기한 의혹 중에 부풀려진 것도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그것은 검증에 따른 자연스러운 과정으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혹 제기를 확인된 사실만 갖고 하느냐"며 "그렇기 때문에 법에서도 설사 폭로가 허위였다 하더라도 공익의 목적이 있고 그렇게 믿을 만한 이유가 있었다면 죄를 묻지 않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조국흑서(黑書)'란 별칭이 붙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동저자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왼쪽)과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 뉴스1

'조국흑서(黑書)'란 별칭이 붙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동저자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왼쪽)과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 뉴스1

그는 "(김씨 의혹에서) 중요한 것은 문제가 된 경력들이 터무니없이 부풀려져 실체적으로는 허위라는 사실"이라며 "그런데 그것을 인정하지 않고 상대의 공격 중에서 과도한 부분만 부각시켜 허위경력이 부분적으론 진실이라고 우기는 태도를 버리지 않고 있다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의 일을 이제 와서 바꿀 수는 없는 일"이라며 "바꿀 수 있는 것은 오직 현재의 태도뿐"이라고 말했다. 또 "공정이 유일한 자산인데 그걸 버리겠다면 할 수 없다"며 "사람은 완전할 수 없다. 문제는 잘못했다는 게 아니라, 그 사실이 드러났을 때 어떻게 처리하느냐는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공정을 말하는 이라면 자신에게 더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야 한다"며 "이 정도 판단을 못 한다면 대통령이 될 수 없으며, 설사 대통령이 된다 하더라도 문제"라고 했다.

권경애 "조국도 처음엔 이유불문하고 사과" 

그는 앞서 '조국흑서(黑書)'란 별칭이 붙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동저자인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출신인 권경애 변호사의 글을 공유하면서도 "진정성 없는 사과, 행동이 따르지 않는 사과는 국민을 더 화나게 할 뿐"이라며 "계속 산으로 가는 듯"이라고 지적했다.

권 변호사는 윤 후보를 향해 "조국도 처음에는 이유 불문하고 겸허히 사과했다"며 "사실관계를 제대로 밝히지 않은 채 무엇에 대한 사과인지도 알 수 없는 사과는 그저 권력을 향한 표 구걸의 계산적 행위일 뿐이다. 마지못해 하는 오만한 사과는 하지 않느니만 못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적어도 이 선거에서는 민주당을 뽑을 수 없어서 겨우 국민의힘과 윤 후보에게 마음을 붙이려던 사람들이, 윤 후보에게도 거리를 두기 시작하면, 정권교체는 어렵다"며 "더 이상 이 허망한 판에 말을 얹지 않기로 한 지 며칠 됐다. 윤 후보 측에 대한 마지막 조언"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