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빠진 모양인데 건축상 휩쓸다…황매산 '겸손한' 휴게소 보니

중앙일보

입력 2021.12.19 14:31

업데이트 2021.12.19 17:56

경남 합천군 황매산 정상 길목에 자리한 관광휴게소 '철쭉과 억새 사이'. 올해 공간문화대상 대통령상과 한국건축가협회상을 수상했다. [사진 윤준환 건축사진작가 촬영.]

경남 합천군 황매산 정상 길목에 자리한 관광휴게소 '철쭉과 억새 사이'. 올해 공간문화대상 대통령상과 한국건축가협회상을 수상했다. [사진 윤준환 건축사진작가 촬영.]

주변의 산세에 어우러지게 하는 데 초점을 맞춰 지어진 황매산 군립공원 관광휴게소 '철쭉과 억새 사이'. 절제된 규모에 야트막한 높이로 설계됐다. [사진 윤준환 건축사진작가]

주변의 산세에 어우러지게 하는 데 초점을 맞춰 지어진 황매산 군립공원 관광휴게소 '철쭉과 억새 사이'. 절제된 규모에 야트막한 높이로 설계됐다. [사진 윤준환 건축사진작가]

황매산 군립공원 관광휴게소 '철쭉과 억새 사이'는 멀리서 보면 반원 형태다. [사진 윤준환 건축사진작가]]

황매산 군립공원 관광휴게소 '철쭉과 억새 사이'는 멀리서 보면 반원 형태다. [사진 윤준환 건축사진작가]]

경남 합천군 황매산 군립공원을 찾는 사람들은 정상으로 가는 길목에서 관광휴게소를 거쳐 간다. 해발 850m 기슭에 반원형으로 낮게 펼쳐진 건물 '철쭉과 억새 사이'다. 이곳은 지방 곳곳에 흔한 여느 휴게소와 다르다. 행여 주변의 풍광을 가릴세라 몸을 최대한 낮췄고, 건물 중간중간은 공간을 비워 앞뒤로 통하게 길을 냈다. 건물 자체가 자신을 요란하게 내세우지 않고 통로를 자처한 셈이다. 그 배려가 통한 걸까. 이 '겸손한' 휴게소는 올해 국내 대표 건축상을 휩쓸며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공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한국건축가협회상 등 3관왕
식상한 휴게소 대신 '힐링공간'

지상 1층 규모의 '철쭉과 억새 사이' 휴게소(연면적 445.02㎡)는 10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는 대한민국공간문화대상 대상(대통령상)을, 지난달 한국건축가협회상을 받았다. 앞서 경상남도 건축상 최우수상도 받았다. "자연 위에 군림하는 휴게소는 짓지 않겠다"며 건축가와 합천군, 그리고 주민이 함께해 일으킨 작은 돌풍이다.

황매평전, 한국에 이런 곳이?  

건물 앞뒤로 통하게 비워둔 곳을 통해 빛과 바람, 풍경이 흘러다닌다. [사진 윤준환 건축사진작가]

건물 앞뒤로 통하게 비워둔 곳을 통해 빛과 바람, 풍경이 흘러다닌다. [사진 윤준환 건축사진작가]

해발 1113m 높이의 황매산은 여느 산과 산세가 확연히 다르다. 1990년대까지 젖소를 방목하던 이곳은 높은 산 위에 광활한 들판(고위평탄면·高位平坦面)이 펼쳐져 있어 봄이면 사방에 진분홍 철쭉이 융단처럼 깔리고, 가을이면 은빛 억새가 눈부시게 일렁인다. 방문객의 탄성을 자아내는 이 풍경 때문에 '영남의 금강산'으로 불리고, 2012년 CNN이 선정한 '한국에서 가봐야 할 곳 50선'에 이름을 올렸다. 게다가 가회면 둔내리에서 정상까지 도로가 잘 정비돼 있어 가족 단위 산책 코스로 각광을 받는다.

건축가 "사람의 흔적 최소로"  

이 군립공원 조경과 휴게소 건축엔 내로라하는 전문가들의 손길이 녹아 있다. 합천군은 공원의 조경 마스터플랜은 정욱주 서울대 조경·지역시스템공학부 교수에게, 또 휴게소 설계는 디림건축(대표 김선현)의 임영환 홍익대 건축학과 교수에게 각각 맡겼다. 본래 휴게소 자리엔 주민들이 운영하던 2층 규모 식당이 있었다. 처음엔 식당은 남기고 카페와 상점만을 새로 지을 예정이었으나 주민들은 주변에 어우러지게 카페와 식당을 한 건물로 새로 짓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 휴게소는 산꼭대기에서 내려다보면 가늘고 길게 몸을 구부린 반원 형태다. 임 교수는 "건물의 윤곽은 그곳의 지형이 자연스럽게 결정한 것"이라며 "처음 이곳을 찾았을 때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아름다운 풍경에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다. 이 자연에 겸손하기 위해선 건축물을 짓되, 사람의 흔적을 최소화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야트막하고 가늘고 긴 건물의 형태는 그렇게 나왔다.
건축가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갔다. 건물의 중간중간을 이 빠진 자리처럼 비웠다. 방문객들은 이곳을 통로 삼아 건물 앞뒤를 무심코 들락거리지만 사실상 이 비움이야말로 파격 중 파격이다. 임 교수는 "건물을 지으며 빈 곳은 한뼘이라도 무조건 채우고 메꿔야 한다고 여기는 게 현실"이라며 "그러나 사람도 다니고, 바람과 빛도 통하게 하고 싶었다. 그 비워진 사이 공간으로 풍경이 보이도록 하는 것도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이젠 관광휴게소도 아름다워야" 

황매산 군립공원 관광휴게소 '철쭉과 억새 사이' [사진 윤준환 건축사진작가]

황매산 군립공원 관광휴게소 '철쭉과 억새 사이' [사진 윤준환 건축사진작가]

건물 사이사이를 통로처럼 비운 것이 파격 중의 파격이다. [사진 윤준환 건축사진작가]

건물 사이사이를 통로처럼 비운 것이 파격 중의 파격이다. [사진 윤준환 건축사진작가]

콘크리트 뼈대에 가볍게 철과 유리를 걸친 건물은 부피를 최소화한 가느다란 선(線)의 느낌을 강조했다. 임 교수는 외장재로 철(내후성 강판)을 쓴 데 대해 "철은 매력적인 재료다. 시간이 흐름에 따라 비바람을 맞으며 자연스럽게 녹슬며 암적색으로 변화한다"며 "계절이 바뀌며 황매산이 보여주는 다채로운 색채 변화와 잘 어우러질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공간문화대상 심사위원단은 "황매평원의 철쭉과 억새의 훌륭한 자연경관과 이를 거스르지 않은 건축물의 조화가 탁월하다. 또 건축 재료의 색감 또한 주변 산세와 잘 어우러지고 방문객에게 편안함을 준다"고 평가했다.

지자체·주민이 참여한 프로젝트 

황매산 군립공원 관광휴게소 '철쭉과 억새 사이'[사진 건축전문사진가 윤준환]

황매산 군립공원 관광휴게소 '철쭉과 억새 사이'[사진 건축전문사진가 윤준환]

심사위원단은 또 "'철쭉과 억새 사이'는 무엇보다 지자체와 지역주민이 협력해 만들고 운영한다는 점에서 탁월하다"고 덧붙였다. 휴게소를 인근 지역 주민 181명(영농조합법인)의 출자금과 합천군이 예산을 투입해 조성한 점에 찬사를 보낸 것이다. 그러나 이런 설계가 주민들에게 처음부터 순조롭게 받아들여진 아니었다. 더 크게, 더 화려하게, 이것저것 넣은 건물로 지어달라는 요구가 없지 않았다.

배길우 합천군 산림과 녹지조경계장(전 황매산관리계장)은 "설계안이 관철되기까지 건축가가 주민들을 만나 그 뜻을 설명하며 설득했고 주민들은 그 뜻을 이해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배 계장은 "합천군의 자랑인 황매산에 식상한 디자인의 휴게소를 짓고 싶지 않다는 점에선 군과 주민의 의지가 일치했다"며 "지방에도 랜드마크 역할을 할 세련된 휴게소가 지어지면 궁극적으로 주민에게도, 방문객에게도 가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믿었기에 함께 힘을 모았다"고 말했다.

'철쭉과 억새 사이'는 설계 변경과 증축 등 3년의 여정 끝에 지난해 2월 준공됐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준공식조차 제대로 열지 못한 채 조용히 방문객을 맞고 있다. 배 계장은 "황매산을 보고 또 휴게소를 찾아와 감탄하지 않는 방문객이 없다. 젊은 방문객들의 반응은 더 뜨겁다. 지금은 세계 어디에 내놔도 아름다운 휴게소를 완성했다는 점에서 주민들의 자부심이 매우 크다"고 전했다.

한국건축가협회 수석부회장 천의영 경기대 건축학과 교수는 "'철쭉과 억새 사이'는 황매산이라는 특별한 장소에 걸맞게 지어진 공공 공간이자 힐링 명소"라며 "이 작은 장소의 변화가 의미있는 공공 프로젝트 사례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의 다른 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