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병상 없었다…16곳 헤맨 확진 임신부 결국 구급차서 출산

중앙일보

입력 2021.12.18 23:01

업데이트 2021.12.19 00:19

응급환자를 이송하고 있는 구급차. [중앙포토]

응급환자를 이송하고 있는 구급차. [중앙포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재택치료 중이던 산모가 출산이 임박해 병원을 찾았지만 전담 병상이 없어 헤매다 결국 구급차 안에서 출산했다.

18일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와 양주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49분쯤 양주시 광적면의 한 아파트에서 코로나19에 확진돼 재택 치료를 받던 30대 산모 A씨가 하혈과 복통을 겪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확진자라 일반 산부인과 이송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방역지침상 응급환자가 확진자면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이송해야한다. A씨 역시 전담병원에 있는 산부인과로 가야했다. 그러나 16군데 병원에선 ‘포화상태라 확진자 병상이 없다’면서 손사래를 쳤다.

구급차 내부에서 출산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한 구급대원들은 원격지도 등을 받으면서 구급차 안에서 분만을 시도해 무사히 순산했다.

출동 구급대원 중 1명은 간호사 특채로 임용된 박은정 소방사였고, 함께 순산을 도운 최수민 소방교도 응급구조사 2급 자격증을 소지한 구급대원이었다.

이들은 구급차 안에 확보해둔 분만세트를 이용해 분만을 유도했고 이날 오전 1시36분쯤 건강한 아기를 순산했다.

구급대원들은 신생아의 입과 코를 막은 이물질을 제거한 뒤 호흡을 유지했고 체온을 보호하면서 ‘병상이 있다’고 연락 닿은 서울의료원으로 산모와 아기를 이송했다. 두 구급대원은 “생명의 소중함과 구급활동을 통한 보람을 느꼈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의 한 관계자는 “지난 13일에도 수원에 거주하는 임신부가 코로나19로 재택치료 중 하혈해 구급차를 탔지만 40군데 병원에서 병상이 없다고 거부당해 10시간을 헤맨 끝에 병원에 도착해 출산한 일이 있다”면서 “역대급 저출산 시대에 코로나19 난리까지 겹쳐 출산이 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